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경주서 개최

나영조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20:11]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경주서 개최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11/20 [20:11]

【브레이크뉴스 경주】나영조 기자=세계 최강 대한민국 골프여제들이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출전을 위해 경주로 총출동한다.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사흘간 경주 블루원디아너스CC에서 열리는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는 한국과 미국 투어에서 활약 중인 26명의 스타들이 출격한다.

 

이 대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A) 와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에서 뛰는 선수를 상금순으로 13명씩 초청하는 만큼 출전 선수들의 면면이 화려하다.

 

팀 LPGA는 '골든 그랜드슬램'에 빛나는 박인비를 비롯해 고진영, 이정은6, 이민지, 김효주, 다니엘 강, 지은희, 양희영, 유소연, 이미향, 허미정, 신지은, 리디아 고 등 한국 및 한국계 선수들로 구성됐다.

 

KLPGA엔 올시즌 '전관왕'인 최혜진을 필두로 장하나, 이다연, 박채윤, 조아연, 조정민, 김지영2, 김지현, 임희정, 김아림, 박민지, 이정민, 최예림이 포진해 있다.

 

올해 KLPGA와 LPGA 투어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1인자와 신인왕이 가장 눈에 띈다. 올해 메이저 2승을 포함해 4승을 거머쥐며 LPGA 올해의 선수상을 확정한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이 LPGA 대표주자로 나선다.

 

국내파의 선봉엔 최혜진이 있다. 최혜진은 KLPGA 대상, 상금, 다승, 최저타수 등 4관왕을 싹쓸이하며 KLPGA 여왕에 등극했다.

 

여기에 US여자오픈에서 깜짝 우승하며 100만 달러를 거머쥔 이정은6(LPGA)과 시즌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 끝에 신인왕 타이틀을 확정한 조아연(KLPGA)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경기는 관록과 패기의 대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성적 3승 1패로 앞서고 있는 팀 LPGA는 모두 챔피언스트로피 출전 경험이 있는 선수들로 짜여졌다.

 

지난해 출전하지 못한 김효주, 양희영이 가세했고, 고진영과 이정은6이 팀 LPGA 소속으로는 처음 출전한다.

 

설욕을 노리는 팀 KLPGA는 신구의 조화가 눈에 띈다. 장하나, 김지현, 이정민 등 베테랑들이 출격하고 생애 첫 메이저 트로피를 차지한 박채윤을 비롯해 수퍼루키 조아연, 임희정이 가세했다. 박민지와 최예림도 처음으로 출전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챔피언스트로피에 5년째 출전하고 있는 유소연, 이미향, 신지은(이상 팀 LPGA), 김지현(팀 KLPGA)이 대회 경험을 바탕으로 어떻게 팀을 이끌어 나갈지도 관전포인트다.

 

팬들을 위한 이벤트도 풍성하다. 선수들을 따라 코스를 돌며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인사이드로프 티켓을 구매한다면 더욱 가까운 곳에서 선수들의 스윙을 감상할 수 있다.

 

입장객들에게는 스크래치카드 경품이벤트, 스크린 골프대회, 룰렛 이벤트, 기념품 판매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3일간 포볼, 포섬, 싱글 매치플레이로 진행된다.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자세한 대회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공식 SNS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