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르포]스위스 교회들

줄리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19/11/25 [14:53]

[사진 르포]스위스 교회들

줄리 칼럼니스트 | 입력 : 2019/11/25 [14:53]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스위스의 교회는 시계가 있으며 종소리를 낸다. 특히 그 중심에서 가장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교회가 단순한 관광으로 입장료를 받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The Swiss church has a watch and rings the bell.In particular,

 it has the most symbolic meaning in its center.
The church is not only a mere tourist fee.

 

スイスの教会には時計があり、鐘を鳴らします。特に、その中心部で最も象徴的な意味があります。
教会が単なる観光に入場料を受けることにとどまらない。

칼빈, 마틴루터 취윙겔 등 종교 개혁자의 석상이 보인다.

Calvin, Martin Luther Zwingel, and other religious reformers.

カルビン、マーティン・ルーサー・チュウィングルなど宗教改革者の石像が見える。

 

스위스 교회는 예배보다는 콘서트, 요가 등 특히 명상 등을 일반에게 공개한다.

여기에는 지역의 봉사의 의미가 깊다.

 

The Swiss Church is not a worship,Concert, yoga.
They are especially meditated, and they are deeply meaningful of community service.

スイス教会は礼拝ではなくコンサート、ヨガです
特に瞑想などを一般に公開する。ここには、地域の奉仕の意味が深い。

특히 저소득층에게는 5프랑을 받고 야채, 과일, 빵 등을 자유롭게 가져가게 한다.

이러한 적은 금액으로 구걸하지 않았다는 느낌을 주기 위하여 미국에서도 많이 하는 주중 행사다.

 

In particular, low-income families receive 5 CHF and freely take vegetables, fruits, and bread.

It is a weekly event that is often held in the United States to give a feeling that did not beg for such a small amount.

 

特に低所得層には5フランを受けて野菜、果物、パンなどを自由に持って行くようにする。
これらの少ない金額で頼まなかった感じを与えるために、米国でも多くする平日の行事だ。

시계의 나라 스위스는 어디를 가도 정시에 시계종소리가 교회에서 울린다. 더구나 그 소리는 매우 크다.

The country of clocks Switzerland is ringing in the church on time wherever it goes, and the sound is very loud.

時計の国スイスはどこに行っても、定時に時計の鐘が教会で鳴る。しかもその音は非常に大きい。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