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 해안포 사격 훈련 강력 항의

"9.19 군사합의 위반, 재발 방지-합의 준수 강력히 촉구"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15:25]

국방부, 북한 해안포 사격 훈련 강력 항의

"9.19 군사합의 위반, 재발 방지-합의 준수 강력히 촉구"

황인욱 기자 | 입력 : 2019/11/26 [15:25]

▲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국방부가 26일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 도서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 훈련을 한 것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해안포 사격 훈련에 대해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북한에 강력항의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사격 시점에 대해선 "지난 23일 오전 중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의 해안포 사격 훈련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재발 방지와 합의 준수를 강력히 촉구한다는 내용의 항의문도 팩스로 전달했다"고 부연했다.

 

최 대변인은 해안포 사격을 알고도 북한 보도가 나올 때까지 숨긴 것 아니냔 지적에 대해선 "그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위해 분석하는 와중에 북한 중앙매체의 발표가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보도를 통해 "김 위원장이 서부전선에 위치한 창린도 방어대를 시찰했다"고 전했다. 또,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해안포중대 포진지와 감시소를 찾아 전투준비태세를 점검하고 동행한 총참모장에게 방어대의 전투력증강과 변경시킬 전투임무에 대한 과업을 줬다"며 "해안포 중대원들과 만난 자리에선 직접 목표를 정해 사격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최 대변인은 같은 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언론매체에서 밝힌 서해 완충 구역 일대에서의 해안포 사격훈련 관련 사항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측에서 언급한 해안포 사격훈련은 지난해 9월 남북 군사 당국이 합의하고 충실히 이행해온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북측은 남북한 접경지역 일대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는 모든 군사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재발하지 않도록 9·19 군사합의를 철저히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bfrogdgc@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