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8일째 의식잃고 병원행.."위험한 고비 넘겨"

아내 최씨 의식잃은 것 알아채고 신고.."고비 넘겼지만 긴장 풀 수 없는 상황"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09:38]

황교안, 단식 8일째 의식잃고 병원행.."위험한 고비 넘겨"

아내 최씨 의식잃은 것 알아채고 신고.."고비 넘겼지만 긴장 풀 수 없는 상황"

황인욱 기자 | 입력 : 2019/11/28 [09:38]

▲ 8일째 단식농성중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19년11월27일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장에서 의식을 잃은 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 뉴시스 (사진 = 자유한국당 제공)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단식을 이어오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밤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갔다. 황 대표는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황 대표는 단식 8일째이던 27일 11시쯤 단식 농성 텐트 안에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황 대표가 의식을 잃은 것을 처음 발견한 것은 부인 최지영씨다. 최씨는 황 대표가 의식을 잃은 것을 알아채고 119에 신고했다. 이어, 황 대표 단식 텐트 인근에서 대기중이던 의료진이 황 대표를 들것에 실어 옮겼고 구급차가 병원에 이송했다.

 

황 대표는 의식을 잃기 전 신장과 심장에 이상 신호가 이어지고 얼굴이 붓는 등 건강이 악화된 상태였다. 황 대표는 병원 도착 후 28일 0시55경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황 대표의 상태를 전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가) 간신히 바이탈 사인은 안정을 찾았다"며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겼는데, 긴장을 풀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가 간신히 눈을 뜨고 (사람을) 알아보는 정도의 기초적인 회복이 돼 있는 상태"라며 "저혈당과 전해질 불균형 문제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황 대표가 단식 중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가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를 향해 원성했다. 나 원내대표는 병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당 대표께서 오랜 시간 그 추위에서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 정권에서는 어떠한 반응도 없었다"며 "정말 비정한 정권이다"고 말했다.

 

bfrogdgc@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