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美 대사관 주변 그린존 포격...이라크 민병대, 미군기지 공격 경고

다니엘 강 기자 | 기사입력 2020/01/05 [07:34]

이란 美 대사관 주변 그린존 포격...이라크 민병대, 미군기지 공격 경고

다니엘 강 기자 | 입력 : 2020/01/05 [07:34]

<호주 브레이크뉴스=다니엘 강 기자>

 

▲ 이란이 배후로 지목된 그린존 포격에 대해 이라트 민병대가 보복에 나설것이라 경고했다.The times of Israel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4일(현지시간) 오후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 바그다드 북부 알발라드 공군기지와 미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을 겨냥한 포격이 벌어졌다.

 

현지 언론을 종합하면 알발라드 기지에 떨어진 로켓포 3발로 이라크 군인과 민간인이 여러 명 부상했다. 미군 인명피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그린존을 향한 박격포는 미 대사관에서 약 1㎞ 거리의 공원에서 폭발했다.

 

이라크군은 이들 공격 2건으로 인한 사망자는 없었다고 발표했다.

 

공격이 벌어지자 미군은 헬리콥터와 무인 정찰기 여러 대를 띄워 공격 원점을 추적했다.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의 군기지와 그린존을 겨냥한 로켓포 공격은 지난 두 달간 심심찮게 일어났지만 이날은 미군의 이란군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소장이 공습으로 살해당한 이튿날 이어진 터라 각별히 관심이 쏠린다.

 

미군 기지나 그린존 공격의 배후가 정확히 밝혀진 적은 없지만 미국은 이란의 사주를 받은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PMF)를 지목한다.

 

이란이 솔레이마니 소장을 살해한 미국에 '가혹하게 보복'하겠다고 경고한 뒤라는 점에서 이 공격이 이란과 연관됐을 가능성도 있다.

 

또 솔레이마니 소장과 함께 PMF의 핵심 인물인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부사령관이 폭사한 만큼 PMF의 독자적인 보복성 반격일 수도 있다.

 

이 공격에 앞서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헤즈볼라는 4일 레바논 알마야딘 방송을 통해 "이라크 군경은 오늘 저녁부터 미군 주둔 기지들에서 최소 1천m 이상은 떨어져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이날 바그다드에서는 솔레이마니 소장과 알무한디스 부사령관의 장례식이 대규모로 열렸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702398&section=sc2&section2=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