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총선 시나리오]소 뿔처럼 두 뿔? 외뿔소처럼 외뿔로 가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체제-홍준표 세력 간의 공천마찰 예상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0/01/05 [08:58]

[총선 시나리오]소 뿔처럼 두 뿔? 외뿔소처럼 외뿔로 가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체제-홍준표 세력 간의 공천마찰 예상

문일석 발행인 | 입력 : 2020/01/05 [08:58]

▲밤의 국회의사당.  ©정유진씨 제공

 

대한민국 정치판은 4.15 총선을 앞두고 정계개편의 빅카드를 꺼내 들었다. 각 당의 총선 승리와 출마자들의 의원직 당선을 위해 서로 유리한 정치상황을 만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각 당은 소의 뿔처럼 두 뿔+여러 뿔의 연합체제로 가나? 또는 외뿔소(무소)의 뿔처럼 외뿔로 가나? 등을 고민하고 있다. 단독공천으로 선거를 치르느냐, 아니면 연합공천으로 선거를 치르느냐는 문제가 최대 이슈인 것.

 

촛불혁명으로 집권한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철통 지지율을 믿고 외뿔소의 뿔처럼 홀로 앞을 향해 질주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호남의 전폭지지로 유지해온 정권이기 때문에 호남의 공천을 어떻게 하는지의 고뇌가 뒤따를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구차하게 연합하는 구도가 아닌, 자존적(自尊的)인 독자적 총선구도를 만들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하지만, 이합집산의 정계개편 구도가 강력 대두하고 있다.

 

대안신당의 박지원 의원은 최근 정계개편 시나리오를 내비쳤다. 그는 "보수는 부패로,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말을 정치권에서는 정설로 받아들인다. 한국당, 친박당, 유승민당, 안철수당으로 4분되는 사상초유의 보수분열이다. 보수대통합은 각 파의 지분공천으로 민주당의 개혁공천에 맞서 패배하니 절대 불가능하다. 검찰과의 전쟁 등으로 민주당의 국민적 평가는 미지수이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평화당, 정의당, 대안신당은 현재의 4+1을 공고히 하여 검경수사권 조정 등 개혁입법과 정세균 총리 인준을 성공시켜야 한다. 바른미래당 일부, 평화당, 대안신당은 무조건 통합하여 민주당과 협력 경쟁 총선을 치러야 분열된 보수에게 승리 가능하다. 분열된 보수, 분열된 진보로 총선을 치른다면 누구도 예측 불가능하다"고 전망하고 "총선 후에는 보수도 진보도 대통합 하여 대통령선거를 치를 것이다. 통합하지 않고 분열된 상태로 대선을 치른다면 통합된 세력이 집권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통해 진보 정권 재창출이 목표가 돼야한다. 진보정권 재창출해야 서민경제 민주주의 남북관계를 살리고 호남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 이것이 DJ이념을 이어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 속에는 총선-대선까지 과정의 예상 시나리오가 담겨 있다.

 

총선을 앞둔 연초,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의 정계복귀도 정계개편의 한 축을 예고하고 있다. 그는. 4.15 총선을 찍고 차기 대선출마의 발판마련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차기 총선에서 승리, 다수 정당화를 위해 야권통합은 불을 지피고 있다. 철통지지 지역인 영남권의 완승을 위한 공천과 수도권의 승리를 위한 야권통합이라는 두 지향점을 두고 정계개편을 시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체제와 지난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세력의 공천 마찰이 예상된다.

 

4.15총선을 앞둔 정계개편의 핵은 민주당의 타당과의 연합여부, 자유한국당의 야권통합 여부이다. 호남에 다수 의석을 확보하고 있는 대안신당의 더불어민주당과의 협력 문제-연합공천 문제 등이 최대 변수. 여권에게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평화당, 정의당, 대안신당 협력-연합을 이끌어내느냐 최대변수일 것. 반면에 야권에게는 자유한국당이 어떻게 한국당, 친박당, 유승민당, 안철수당으로 4분되어 있는 보수를 어떻게 하나로 통합할건지가 관건이다.

 

대한민국 2020년 봄의 정치. 소의 뿔에 비유하면, 여러 소와 함께 여러 개의 뿔로 가나? 아니면, 외뿔-무소의 뿔처럼 외뿔로 가나? 이게, 최대 관전 포인트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