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 이상, 구직한파 불구 계획 인원 채용 못해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09:37]

기업 절반 이상, 구직한파 불구 계획 인원 채용 못해

박수영 기자 | 입력 : 2020/01/07 [09:37]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구직 시장 한파가 거세다고 하지만, 기업들이 원하는 만큼 인재를 뽑지 못하는 기현상이 덩달아 벌어지고 있다. 실제, 지난해 직원을 채용한 기업 2곳 중 1곳은 계획한 인원을 모두 뽑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275개사) 중 절반이 넘는 50.9%가 ‘계획한 만큼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당초 계획한 만큼 채용하지 못한 이유로 ‘적합한 인재가 없어서’(63.6%)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자가 너무 적어서’(42.1%), ‘묻지마 지원이 많아서’(19.3%), ‘합격자가 입사를 포기해서’(17.9%), ‘입사자가 조기 퇴사해서’(15.7%) 등을 들었다.

 

계획한 인원만큼 채용하지 못한 직급은 ‘사원급’(67.9%)이 가장 많았다. 이어 ‘대리급’(36.4%), ‘과장급’(28.6%), ‘차장급’(5.7%), ‘부장급’(2.9%) 순이었다.

 

직무별로는 ‘영업/영업관리’(22.9%), ‘제조/생산’(20.7%), ‘서비스’(18.6%), ‘연구개발’(14.3%), ‘IT/정보통신’(12.9%) 등에서 인원을 못 뽑은 비율이 높은 반면, ‘기획/전략’(1.4%), ‘광고/홍보’(2.9%), ‘구매/자재’(4.3%), ‘인사/총무’(5%), ‘디자인’(5%) 등은 상대적으로 채용 실패율이 적었다.

 

이들 기업이 채용한 인원은 애초 계획의 평균 41.5% 수준으로 집계됐다.

 

어렵게 뽑은 인원이 퇴사하는 경우도 많았다. 지난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 중 1년 이내 조기 퇴사자가 발생한 기업은 73.8%에 달했다. 이들 기업들의 작년 전체 입사자 중 27%가 1년이 채 못돼 회사를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전체 응답 기업의 53.3%가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난을 겪는 이유로는 ‘회사 규모가 작아서’(40.6%)가 1위였고, ‘연봉이 낮아서’(39.4%)가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회사의 인지도가 낮아서(35.6%)’, ‘근무지가 대도시가 아닌 지방에 있어서’(18.8%),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이 좋지 못해서’(15%), ‘구직자가 꺼리는 업종이어서’(15%), ‘채용 수요가 많은 직무라서’(14.4%) 등을 꼽았다.

 

인력난이 경영에 미치는 영향은 단연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6.9%)을 가장 많이 들었다. 다음으로 ‘기존 직원 업무 가중으로 불만 증가’(35.6%), ‘급한 채용으로 부적합한 인재 선발’(33.1%), ‘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29.4%), ‘반복된 채용으로 비용 낭비’(18.8%), ‘인력 배치 등 인사관리 비효율 증가’(11.3%) 등으로, 기업 경쟁력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인력난 타개를 위해서는 ‘연봉(기본급)인상’(48.1%), ‘복리후생, 근무환경 개선‘(43.8%), ‘사내 추천제도 운영’(19.4%), ‘회사 홍보 강화 채용 광고 게시’(15%), ‘파격적인 인센티브 지급’(14.4%)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으나, 10.6%는 ‘별다른 대책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기업의 10곳 중 8곳(82.3%)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양극화를 실감한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이 꼽은 채용 양극화 해소 방안은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47.4%)이 가장 많았고, 근소한 차이로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감소’(46.6%)가 2위였다.

 

계속해서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38.9%), ‘중소기업 취업자 지원정책 강화’(37.7%), ‘비용 부담 적은 채용 시스템/솔루션 마련’(19.8%) 등이 있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