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한민국 가야할 방향에 대해 진심-선의로 호소” 피력

미국에서 쓴 새해 인사말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 강조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1/08 [12:25]

안철수 “대한민국 가야할 방향에 대해 진심-선의로 호소” 피력

미국에서 쓴 새해 인사말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 강조

박정대 기자 | 입력 : 2020/01/08 [12:25]

▲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   ©브레이크뉴스

 

안철수 전 의원(바른미래당 전 대표)은 미국에서 쓴 새해 인사말에서  “저는 1년여의 해외활동 속에서 제 삶과 지난 6년간의 정치여정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국민들과 당원동지 여러분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전제하고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했던 바른미래당의 현 상황도 제 책임입니다.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 역사의 물줄기를 올바른 방향으로 바꾸려는 순수한 의도였지만, 과정에서 설득이 부족했고 결과는 왜곡되고 말았습니다. 이 역시 모두 제가 부족했던 탓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그동안 정치를 그만둘지 심각하게 고민했습니다. 저를 불러주셨던 그 때의 상황 속에서 시대흐름에 얼마나 충실하게 부응했는지, 오류는 무엇이고 어떤 착오가 있었는지? 미래를 향해 질주해가는 세계 속에서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는지? 1년여 동안 과거를 돌아보는 동시에, 정치가 아니더라도 어디선가는 귀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열심히 세계의 많은 전문가들을 만났습니다”면서 “동지 여러분, 제가 정치의 부름에 응했던 이유는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부조리하고 불공정한 사회를 바꾸어야 우리가 함께 미래로 갈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 때의 진심과 선의 그리고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습니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이 가야할 방향에 대해 진심과 선의로 호소하겠습니다. 우리가 다시 희망을 가지려면 먼저 우리의 생각을 바꾸어야 합니다. 국가 대개조를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습니다”고 피력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