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직선제 도입’ 요구 시위…15만 명 경찰과 충돌 사태

성조기 흔든 시민도 보여

스티븐 김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04:49]

홍콩, ‘직선제 도입’ 요구 시위…15만 명 경찰과 충돌 사태

성조기 흔든 시민도 보여

스티븐 김 기자 | 입력 : 2020/01/20 [04:49]

<호주 브레이크뉴스=스티븐 김 기자, Yun Seng 홍콩 통신원>

 

▲ 19일 오후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15만 명의 시민이 모여 오는 9월 입법회 선거 때 완전 직선제를 도입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southchinamornigpost liv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홍콩 사태가 8개월째 진정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현지시간 19일 홍콩 도심에서 입법회 선거의 완전 직선제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19일 오후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광장에서는 주최 측 추산 15만 명의 시민이 모여 오는 9월 입법회 선거 때 완전 직선제를 도입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직선제로 선출되는 의원 35명과 직능별 대표 35명 등 총 70명으로 이뤄진다.

 

직능별 대표는 대부분 재계 출신이나 친중파 진영으로 이뤄져 홍콩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의 구현을 막는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주최 측은 9월 입법회 선거에 완전 직선제를 도입할 것을 요구하면서 이것이 이뤄지지 않으면 미국, 유럽, 호주 등 서방국가가 '홍콩 인권 민주주의법' 등을 적용해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인권 민주주의법'은 홍콩 내 인권 탄압 등에 책임 있는 인사를 제재하는 내용을 담았으며, 유럽연합(EU)과 호주도 비슷한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초 주최 측은 센트럴에서 코즈웨이베이까지 행진을 허가할 것을 경찰에 요청했지만, 경찰은 차터가든 광장에서의 집회만을 허용했다.

 

시위대는 9월 입법회 선거의 완전 직선제와 함께 5대 요구 수용 등을 촉구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일부 시위대는 성조기를 흔들었고, '홍콩 독립'이라고 적힌 깃발을 들고 있는 시위대도 있었다.

 

이에 홍콩 정부는 성명을 내고 "외국 정부에 홍콩 내정에 대한 간섭을 촉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홍콩 정부는 정치개혁을 위한 우호적인 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홍콩 도심 시위로 인해 무작위로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나선 홍콩 경찰 모습. southchinamorningpost liv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19일 집회는 평화적으로 시작했으나, 경찰이 검문검색을 통해 망치, 스패너, 곤봉 등을 소지한 시위대 4명을 체포하면서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시위대는 물병, 벽돌, 페인트 등을 던지면서 경찰의 검문검색에 격렬하게 항의했고, 이에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면서 진압에 나섰다.

 

경찰은 집회 주최 측과 연락 업무를 담당하던 사복경찰 2명이 시위대가 휘두른 각목 등에 맞아 머리에서 피를 흘렸다고 말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이어지자 경찰은 폭력 발생을 이유로 집회 허가를 취소했고, 이후 대부분의 시위대는 해산했다.

 

경찰은 19일 저녁 군중을 선동한 혐의 등으로 집회 주최 측 활동가 벤터스 라우를 체포했다.

 

한편 홍콩 경찰 감시기구인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가 경찰 시위 진압 과정의 적절성 여부를 조사해 작성한 보고서 발표가 당초 이달(1월)이나 다음달(2월)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법원 심리로 인해 무기한 연기됐다.

 

지난해 6월 초부터 이어져 온 송환법 시위 과정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지난해 8월 IPCC를 통해 경찰 진압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했다.

 

이후 IPCC의 조사가 이뤄졌으나, 범민주 진영의 활동가 1명이 IPCC에 조사 권한이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IPCC는 소송이 마무리될 때까지 이 보고서 발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홍콩 시위대는 IPCC가 아닌 독립된 위원회가 홍콩 경찰의 강경 진압을 조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과충돌, 홍콩인15만명시위, 직선제도입, 홍콩시위, 홍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