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독감’ 신종코로나보다 더 치명적"•••미국에서 8200명 사망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2/01 [10:54]

‘미국 독감’ 신종코로나보다 더 치명적"•••미국에서 8200명 사망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0/02/01 [10:54]

<호주 브레이크뉴스=이한수 기자>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독감(인플루엔자)예방을 위해서 백신접종을 권고하는 내용. cdc youtube 캡처     ©호주브레이크뉴스

 

'신종 코로나' 보다 더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있다. 미국 독감(임플루엔자)이 미국을 강타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지만 미국은 인플루엔자(독감)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다. 독감 기승으로 미국 내 8200여명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에 따르면 이번 겨울 미국에서는 1500만명이 독감에 걸렸고 이 중 8200명 이상이 숨졌다.

 

미국 국립앨러지·감염병 연구소(NIAID)는 이번 독감이 지난 10년간 발생했던 어떤 독감보다 심각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에서는 이미 약 14만명이 독감 합병증으로 입원했다. 독감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그 수는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독감의 경우 30대 건강한 성인도 합병증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일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만성 질환이 있으면 독감 합병증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 합병증으로는 폐렴이나 심장·뇌 염증이 생길 수 있으며 장기 부전 등이 일어나면 치명적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번 독감 활동이 11주 연속 활발했고 앞으로 몇 주간은 더 그럴 것이라고 전망했다.

 

템플대 의대에서 가정·공동체 의학 수석을 맡고 있는 마곳 사보이 박사는 독감을 과소평가하면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보이 박사는 "겨울철 우리는 모든 바이러스 질환을 뭉뚱그려 심한 감기 정도로 안이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독감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과소평가한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독감을 막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접종이라고 입을 모은다. 독감 바이러스는 매해 변종을 일으키지만 대부분 범주가 작은 편이다. 때문에 변종이 일어난다 하더라도 그해 나온 백신이 대체로 효력을 발휘한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현재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백신 접종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708092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