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봄을 부르는 소박한 클래식 공연... 『살롱 드 라플란드』!

[박철성의 문화가 산책] 19일 라플란드 드 카페, 『새로운 변화에 대한 이야기』로 봄 마중! 삼청동 문화 숨결 되돌리려...

박철성 대기자 | 기사입력 2020/02/16 [12:34]

봄을 부르는 소박한 클래식 공연... 『살롱 드 라플란드』!

[박철성의 문화가 산책] 19일 라플란드 드 카페, 『새로운 변화에 대한 이야기』로 봄 마중! 삼청동 문화 숨결 되돌리려...

박철성 대기자 | 입력 : 2020/02/16 [12:34]

[박철성의 문화가 산책]

봄을 부르는 소박한 클래식 공연... 살롱 드 라플란드!

19일 라플란드 드 카페, 새로운 변화에 대한 이야기로 봄 마중! 삼청동 문화 숨결 되돌리려...

초호화 출연진! 테너 신재호오보에 손연지클래식기타 김우재첼로 김상민현대무용가 염동윤...

 

박철성 대기자<브레이크뉴스 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 박철성 대기자

지난해 1218, 일곱 번째 살롱 드 라플란드공연을 했다. 이날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껏 고조된 연주회였다.

 

소박한 클래식 음악회가 봄을 부르고 있다.

 

오는 19일 저녁 730. 서울 종로구 삼청동 소재 라플란드 드 카페에서는 음악회 살롱 드 라플란드가 열린다.

 

살롱 드 라플란드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유명 성악가와 연주자들을 초청했다. 감성 풍만하다는 평가다.

 

음악회 살롱 드 라플란드는 단순한 공연만이 아니다. 강의와 토크 콘서트음악회로 구성돼있다.

 

이번 공연 테마는 새로운 변화에 대한 이야기. 봄 마중 나선다.

 

  © 박철성 대기자

지난해 724, 살롱 드 라플란드 음악회는 바이올린 박재린, 첼로 강효정, 피아노 이수영이 연주했다.

 

최근 삼청동은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현상이 두드러진다. 젠트리피케이션이란 낙후된 구도심 지역에 중산층 이상의 계층이 유입되는 것. 그렇게 기존 저소득층 원주민을 대체하는 현상을 말한다.

 

삼청동은 북촌과 더불어 한국의 전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한옥과 전통공예, 갤러리가 어우러져 내외국인들에게 사랑받던 곳이었다.

 

그런데 요즘은 아니다. 삼청동이 숨죽이고 있다. 상업화에 물들어가면서 세인에게 외면 받는 실정.

 

살롱 드 라플란드 카페(대표 권순형) 측은 공연을 통해 삼청동에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취지라면서 살롱 드 라플란드는 그렇게 시작한 월례 음악 이벤트라고 설명했다.

 

  © 박철성 대기자

음악회를 기획한 피아니스트 이수영. 퍼니지클 대표인 그녀는 연주와 연출, 토크 진행까지 13역을 해내고 있다.

 

음악회 살롱 드 라플란드를 기획한 피아니스트 이수영(퍼니지클 대표)이곳에 도교(道敎)의 태청(太淸)상청(上淸)옥청(玉淸) 3()를 모신 삼청전(三淸殿)이 있었던 데서 삼청동이 유래됐다.”면서 또 산과 물인심이 맑아 삼청(三淸)”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문화가 숨 쉬던 삼청동이 잊혀지는 것이 안타까웠다면서 삼청동에 문화의 숨결이 돌아오려면 공연전시 등 다양한 콘텐츠가 필요했고 그래서 매달 공연하기 시작한 음악회가 어느덧 아홉 번째라고 덧붙였다.

 

초호화 출연진! 테너 신재호오보에 손연지클래식기타 김우재첼로 김상민현대무용가 염동윤...

이번 공연에는 테너 신재호오보에 손연지클래식기타 김우재첼로 김상민과 함께 현대무용가 염동윤이 출연한다. 무대는 아담하지만, 출연진은 호화롭다. 매 공연, 음악회를 기획하는 이수영의 지인들이 총출연중이다.

 

신재호 테너는 연세대학교 음대 성악과와 델 모나코(Del Monaco) 아카데미이탈리아 3대 국립학교 중 하나인 로시니 국립음악원(Conservatorio Statale di Musica 'Gioachino Rossini')을 졸업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김동진의 신아리랑과 헝가리 작곡가 프란츠 레하르(Franz Lehár)그대는 나의 유일한 사랑(Dein ist mein ganzes Herz)을 열창한다.

 

  © 박철성 대기자

 19일 저녁 730, 서울 종로구 삼청동 소재 라플란드 드 카페에서는 음악회 살롱 드 라플란드가 열린다. 공연 팸플릿(pamphlet).

 

오보이스트 손연지와 클래식 기타리스트 김우재는 듀엣 공연을 펼친다.

 

손연지는 서울음대와 미국의 존스홉킨스 대학의 음악 대학인 피바디 콘서바토리(Peabody Conservatory) 석사과정과 메릴랜드 음악대학(University of Maryland School of Music) 박사과정을 마쳤다. 현재 김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 주자로 활동하고 있다.

 

기타리스트 김우재는 서울음대와 대학원, 독일 함부르크 국립음대를 졸업했다. 서울시립대, 수원대학교, 백석예술대학교 등에 출강하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는 성남 국제 기타 페스티벌(SIGF)과 성남 국제 기타 페스티벌 앙상블(SIGF ENSEMBLE)의 음악감독을 했고 현재 현대음악앙상블에서 활동 중이다.

 

김우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클래식기타 연주자다. 클래식기타 선율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기타리스트 김우재와 오보이스트 손연지는 같은 대학 출신. 학번도 같다. 그래서 서로 도움과 영감을 주고받는 관계라는 뜻으로 팀명을 에스트로 듀오(Estro Duo)라고 지었다.

 

목관악기인 오보에와 클래식 기타의 현이 빚어내는 앙상블(ensemble)에 풋내의 싱그러운 봄 향기를 담았다. 이번 공연엔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 (Johann Sebastian Bach)의 칸타타(Cantata)와 막시모 디에고 푸졸(Maximo Diego Pujol )의 스위트 부에노스 아이레스(Suite Buenos Aires)를 들려준다.

 

첼리스트 김상민은 예원학교 재학 중 오스트리아로 갔다. 빈 시립 음악대학(Konser Vatorium der Stadt Wien)을 졸업했다. 그녀는 이번 공연에 아스토르 피아졸라(Astor Piazzolla)의 오블리비언(Oblivion)을 연주한다.

 

오블리비언은 현대곡이다. 이 곡을 작곡한 피아졸라는 약 20년 전에 타계했다.

 

오블리비언엔 서민들 삶의 애환과 해학적인 느낌이 담겨있다. 기본적으로 부둣가 술집 배경의 탱고라는 틀을 깼다. 새로운 탱고라는 의미로 누에보 탱고(Nuevo Tango)의 원조 격이다.

 

또 첼리스트 김상민은 바흐의 첼로 조곡 1번 프렐류드(Cello Suite 1)를 연주한다. Cello Suite 1은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제1번이다.

 

이 곡은 전주곡이다. 그만큼 즉흥적 요소가 강하다. 자유로운 형식. 보통 템포다. 사장조, 4분의 4박자 곡.

 

현대 무용가 염동윤은 첼리스트 김상민이 연주하는 Cello Suite 1번에 안무를 입혔다. 현대무용으로 객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연을 기획한 피아니스트 이수영은 클래식을 재미있고 쉽게 풀어가자는 아티스트들끼리의 의기투합이라면서 매월 셋째 수요일에 열리는 음악회, 살롱 드 라플란드는 앞으로도 계속 진행형이고 와인을 곁들인 힐링의 시간과 공간이 될 것이라고 활짝 미소 지었다.

pcseong@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봄,클래식,음악회,삼청동,라플란드, 관련기사목록
PHOTO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