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미스 독일’ 왕관 편견 깨졌다! ‘35세 엄마’ 여왕 등극…

이원재 독일 통신원 | 기사입력 2020/02/19 [18:22]

‘2020 미스 독일’ 왕관 편견 깨졌다! ‘35세 엄마’ 여왕 등극…

이원재 독일 통신원 | 입력 : 2020/02/19 [18:22]

<호주 브레이크뉴스=프랑크푸르트 이원재 통신원>

 

▲ 독일 프라이부르크 인근 유로파 파크에서 열린 ‘2020 미스 독일’ 선발대회에서 3살 딸이 있는 레오니 폰 하세(35)가 우승을 차지했다. miss germany youtub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35세의 아기 엄마가 올해의 미스 독일에 선발됐다. 편견을 타파한 여왕 등극에 세계가 찬사하고 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DW) 등은 프라이부르크 인근 유로파 파크에서 열린 ‘2020 미스 독일’ 선발대회에서 3살 딸이 있는 레오니 폰 하세(35)가 우승을 차지했다고 15일(현지시간) 전했다. 1927년 시작돼 93년째를 맞은 미스 독일 대회 역사상 최고령 우승자가 탄생하게 된 것.

 

하세는 슐레스비히 홀슈타인 주 대표로 참가해 다른 12명의 결선 진출자를 제치고 왕관을 차지했다. 매체에 따르면 하세는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시민권을 취득해 현재 인터넷 의류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하세는 본선 대회에서 “35, 45, 65세의 여성도 여전히 아름답다. 아름다움은 곧 품성이고 품성은 삶의 경험으로부터 생기기 때문”이라며 아름다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 2018년부터 기존 29세였던 나이 제한을 39세로 상향하고 자녀나 남편이 있는 여성도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비키니 심사도 폐지했다. 사진 가운데가 이번대회 우승자 하세. miss germany youtub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앞서 주최 측은 2018년부터 기존 29세였던 나이 제한을 39세로 상향하고 자녀나 남편이 있는 여성도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비키니 심사도 폐지했으며 6명의 심사위원 전원을 여성으로 구성했다.

 

덕분에 이번 대회에는 그리스와 폴란드, 세네갈, 남수단 등 다양한 나라 출신자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또 간호사와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 미혼모 등도 참가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브레멘주 대표로 참가한 메리엠 마틴(25)은 임신한 상태로 예선을 치르기도 했다. 마틴은 임신 4개월 차에 본선에 진출해 미스 독일 역사상 첫 임신부 본선 참가자가 됐다.

 

▲ 화려한 드레스 대신 검은색 바지 정장이나 간소한 이브닝드레스를 입고 나온 참가자들. miss germany youtub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이 밖에도 대회의 달라진 분위기는 본선 참가자들의 의상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화려한 드레스 대신 검은색 바지 정장이나 간소한 이브닝드레스를 입고 나온 참가자들은 지금까지의 미인대회 출전자들과는 다른 개성을 뽐냈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712124&section=sc2&section2=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