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형 안심대출 74조원 육박 마감..“커트라인 2억원대 추가공급 없어”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17:28]

서민형 안심대출 74조원 육박 마감..“커트라인 2억원대 추가공급 없어”

박수영 기자 | 입력 : 2019/09/30 [17:28]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최저 연 1%대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로 전환 가능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금액이 74조원에 육박하며 마감됐다.

 

금융위원회는 30일 2주간(9월 16일~29)의 신청기간 중 약 63만5000권, 금액으로는 73조9000억원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중 24시간 운영되고 금리우대(10bp) 혜택이 있는 온라인 신청이 전체 신청건의 88%에 달했다.(55만6000건) 금액으로는 65조7000억원이다. 14개 은행창구를 이용한 오프라인 접수는 7만8947건(8조2030억원)이다.

 

신청자들의 평균 주택 가격은 약 2억8000만원으로, 6억원 이하가 전체의 95.1%, 3억원 이하가 67.5%에 달했다. 신청자들의 부부합산 소득 평균은 약 4759만원으로, 5000만원 이하가 전체 신청자의 57.3%를 차지했다. 평균 대환 신청액은 1억1600만원이며, 1억원 이하가 전체 신청자의 50.3%에 이른다.

 

금융위는 지원 대상 주택가격 상한은 2억1000만원에서 2억8000만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당초 상한선인 9억원에 비해서는 대폭 축소된 상황이다.

 

일례로, 주택가격 2억1000만원을 지원의 상한으로 가정시, 지원 대상자들의 평균 주택가격은 1억5000만원, 평균 부부합산 소득은 4100만원, 평균 대환신청액은 75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금융위는 올 연말까지 12월 중 순차적으로 대환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상 차주에게 주택금융공사 콜센터에서 연락해 신청절차를 안내한 후 콜센터의 안내에 따라 대환이 진행된다.

 

신청내용 사실확인, 오류 시 추가보완, 대출 약정서 서명 및 대환대출 실행·등기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금리는 실제 대환 순서와 관계없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심사과정에서 요건미비·대환포기자 발생 시 차상위집값 신청자에 순차적 기회가 부여된다.

 

한편, 공급규모는 추가로 확대되지는 않는다. 금융위는 주금공 재원 여력이나 MBS 시장상황 등을 감안할 때,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공급규모를 추가 확대하기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