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해외순방 취소..코로나19 후폭풍 여파

청와대 "3월 중순 UAE-이집트-터키 순방 예정..관계국에 양해"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3/04 [11:50]

문재인 대통령, 해외순방 취소..코로나19 후폭풍 여파

청와대 "3월 중순 UAE-이집트-터키 순방 예정..관계국에 양해"

김기홍 기자 | 입력 : 2020/03/04 [11:50]

▲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 코로나19로 힘들어 하고 있는 시장·소상공인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후폭풍 여파로 이달 중순 예정됐던 UAE, 이집트, 터키 등 3개국 순방 일정을 취소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당초 3월 중순 UAE, 이집트, 터키 등 3개국을 순방하기로 관계국들과 협의하고 구체 일정을 준비해 왔다"며 "그러나 최근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우려 속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진력하고자 순방 일정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국 정상들은 이번 3개국 순방이 성사되지 못한 데 대해 양해해 주었고 문 대통령은 금명간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갖고, 양국 현안은 물론 코로나 대응에 있어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