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원 "문재인 대통령 초기 방역 실패.. 대국민 사과해야"

이종배 의원-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 정책위 수석부의장 발언

김병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3/04 [09:37]

이종배 의원 "문재인 대통령 초기 방역 실패.. 대국민 사과해야"

이종배 의원-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 정책위 수석부의장 발언

김병주 기자 | 입력 : 2020/03/04 [09:37]

 

▲ 미래통합당 이종배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미래통합당 이종배 국회의원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은 오판과 중국에 대한 굴종으로 국민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종배 의원은 이날 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 정책위 수석부의장 발언에서 "국민의 고혈을 짜내는 추경을 요구하는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가 고약하기 이를 데 없어 한 말씀드린다"며 "지금의 위기는 초기 방역상황을 지나치게 낙관하고 오판한 대통령과 여당의 안이한 상황 판단이 주요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전문가의 의견에는 귀 닫은 채 일부 방역 성과에 자화자찬하면서 방역 골든타임을 놓쳐 코로나가 확산된 것임에도 국민께 사과 한마디 없다"면서 "다시 한번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종배 국회의원은 추경 예산안 편성과 관련,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한시적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 감면의 필요성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생계를 걱정할 정도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여름철 전기 요금 감면 정책과 같이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을 감면하는 방안도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상 대출 금리를 대폭 인하하고 특례보증을 하는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대책을 우선 편성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경이라는 급행열차에 은근슬쩍 총선 선심성 예산 등 이번 총선을 겨냥한 정략적 사업 등을 절대 끼워 넣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또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 대책을 위한 확진자 진료 대책, 방역 등을 위해 예비비를 긴급 투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