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코로나' 존재, 中연구팀 코로나19 돌연변이 “2종류 아류형까지”…L형은 전염력 강하다

한길수 상하이 통신원 | 기사입력 2020/03/04 [19:31]

'제2의 코로나' 존재, 中연구팀 코로나19 돌연변이 “2종류 아류형까지”…L형은 전염력 강하다

한길수 상하이 통신원 | 입력 : 2020/03/04 [19:31]

<호주 브레이크뉴스=상하이 한길수 기자>

 

▲ 코로나19가 이미 돌연변이를 일으켜 2종류의 아류형이 생겨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불안하게 하고 있다. 중국과학원이 발행하는 '국가과학평론’ 3월호에 코로나19가 S형과 L형으로 이미 변이를 일으켰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MedCram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제2의 코로나바이러스가 존재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코로나19의 돌연변이가 발견된 것. 두 종류의 아류형 바이러스 중 L형은 전염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나 학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세계 각국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항체와 치료제 개발에 발벗고 나선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가 이미 돌연변이를 일으켜 2종류의 아류형이 생겨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불안하게 하고 있다.

 

4일 중국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구팀은 중국과학원이 발행하는 '국가과학평론’ 3월호에 코로나19가 S형과 L형으로 이미 변이를 일으켰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현재까지 103개의 코로나19 유전체(게놈) 분자 진화 과정을 분석해 149개 돌연변이 지점이 존재한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149개 돌연변이 중 다수가 최근에 변이를 일으켰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149개 돌연변이 중 101개가 두 아류형인 S형과 L형에 속한다”면서 “S형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거의 유사하지만, L형은 전염력이 훨씬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두 아류형은 전염력, 중증 증상 발현 정도 등에서 큰 차이를 보였고, RNA 28144번 유전체가 서로 다르게 구성돼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은 또 “폭발적으로 환자가 늘었던 초기 우한(武漢)에서는 L형이 보편적으로 퍼져있었다”면서 “L형은 침투성이나 확산성이 더 강력하다”고 분석했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715518&section=sc2&section2=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