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 이번엔 ‘부정입학’ 폭로! 오카야마大 한국인 면접 응시자 전원 ‘0’점 …

아베 총리와 미국 유학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인 가케 고타로가 이사장

오사카 아즈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3/12 [10:01]

日本, 이번엔 ‘부정입학’ 폭로! 오카야마大 한국인 면접 응시자 전원 ‘0’점 …

아베 총리와 미국 유학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인 가케 고타로가 이사장

오사카 아즈미 기자 | 입력 : 2020/03/12 [10:01]

<호주 브레이크뉴스=오사카 아즈미 기자>

 

▲ 일본의 한 매체가 한국인이 피해를 보게된 대학의 부정입학 관련 보도를 했다. 학교 관계자가 폭로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주간문춘의 보도 내용. 주간문춘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일본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한국인 차별이 도를 넘고 있다. 이번엔 대학 ‘부정입학’ 관련 폭로가 나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일본의 한 사립대학이 한국인 입시 응시자들에 대한 면접시험에서 전원 0점 처리를해 물의를 빚고 있다. 면접 대상 한국인 학생 중 한 명은 필기시험에서 전체 1등을 하고도 면접점수 때문에 불합격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오카야마이과대학 수의학부(에히메현 이마바리시)가 지난해 입시에서 한국인 수험생들에 대해 일괄적으로 0점을 준 사실을 이달 초 처음 폭로했던 주간지 주간문춘은 11일 “불합격된 한국인 수험생 중 한 명은 필기시험에서 최고 성적을 거뒀음에도 불구하고 면접에서 0점을 받는 바람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추가로 보도했다. 특히 1등을 포함해 필기시험 상위 20위 이내에 든 한국인은 5명이나 됐다고 주간문춘은 전했다.

 

오카야마이과대학은 지난해 11월 16일 치러진 수의학부 ‘추천입시A’ 전형 면접시험에서 전체 지원자 69명 중 한국인 7명에 대해 0점을 줬다. 그 결과 한국인 수험생은 한 명도 최종 합격 24명에 들지 못했다.

 

앞서 오카아먀이과대학은 한국인 불이익 의혹에 대해 사실 확인을 요구하는 문부과학성에 “한국인 수험생 7명에게 면접에서 0점을 준 것은 맞다”고 시인했다. 그러나 “한국인들이 모두 일본어 회화능력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민족차별 의혹을 부정했다. 또 “추천입시A 전형에서 탈락한 수험생을 포함해 일반입시 전형 등에서는 한국인이 4명 합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주간문춘에 부정입시 사실을 제보한 학내 관계자는 “면접 없이 필기만으로 선발하는 일반입시에는 대학 측이 자의적으로 개입할 여지가 없었기 때문에 한국인들이 합격할 수 있었던 것”이라며 의도적 차별이 아니라는 대학 측 주장을 반박했다.

 

오카야마이과대학은 아베 총리와 미국 유학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인 가케 고타로가 이사장으로 있는 가케학원 산하 대학이다. 이번에 문제가 되고 있는 수의학부는 일본 정부가 2016년 신설을 허가한 것 자체만으로도 2017~2018년 큰 파문을 불렀다. 수의사 과잉공급 우려 등을 이유로 앞서 52년 동안 대학 수의학과 신설을 한번도 허가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정권 차원의 특혜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아베 총리는 2015년 2월 가케 이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수의학부 설치 계획을 듣고 스스로 “좋은 발상”이라고까지 말해 놓고 나중에 ‘친구 특혜’ 문제가 불거지자 이 사실을 전면 부인해 거짓말 논란을 빚었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