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김원웅 회장, 국회의원 후보 대상 ‘친일찬양금지법’ 찬반의견 물어

광복회 55년만에 처음있는 일, 민족정기와 민족정통성을 확립하는 계기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03/17 [14:59]

광복회 김원웅 회장, 국회의원 후보 대상 ‘친일찬양금지법’ 찬반의견 물어

광복회 55년만에 처음있는 일, 민족정기와 민족정통성을 확립하는 계기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20/03/17 [14:59]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올해 4·15총선에 출마한 제21대 국회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인사 정리를 위한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을 위한 찬반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김원웅 회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광복회55년만에 처음있는 일이다”며, “이번 총선에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 입성하려는 후보자들은 민족정기를 바로세우고 민족정통성을 확립하는데 실질적으로 유권자들에게 심판을 받는 부수적인 효과가 있다”고 그 의미를 부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원웅 회장은 “광복회는 오는 3월 31일까지 전국을 권역별로 나누어 각 시도지부· 지회에서 후보자 사무실에 직접 방문하여 설문 조사를 실시한다.”며, “다만, 대구 경북지역 등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지역은 해당 선거구에 우편을 보내 설문을 조사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광복회는 제21대 국회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하는 이번 설문을 통해 일제와 친일을 미화하고, 독립유공자를 폄훼하거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및 일제 강제동원피해자를 모욕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는 법률 제· 개정과 친일 반민족행위자의 국립묘지 이장, 안장 금지, 친일단죄비 설치 및 등 서훈취소를 위한 법률 개정에 대한 찬반의견을 물어 이번 4.15총선에 반영시키겠다”고 피력했다.

 

광복회는 “정관에 명시된 대로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민족정기를 선양하고, 독립정신을 국민정신으로 승화시키는 것을 설립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국민의 애국정신 함양을 위한 사업과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의 계승. 승화를 위한 사업 등 주요사업에 근거하여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유권해석을 받고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원웅 회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광복회55년만에 처음있는 일이다”며, “이번 총선에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 입성하려는 후보자들은 민족정기를 바로세우고 민족정통성을 확립하는데 실질적으로 유권자들에게 심판을 받는 부수적인 효과가 있다”고 그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광복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4월 초에 언론에 공개하여 총선에 투표하는 유권자에게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hpf21@naver.com

 

광복회는 “정관에 명시된 대로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민족정기를 선양하고, 독립정신을 국민정신으로 승화시키는 것을 설립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국민의 애국정신 함양을 위한 사업과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의 계승. 승화를 위한 사업 등 주요사업에 근거하여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유권해석을 받고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광복회 홍보팀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