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르포]아일랜드 더블린, 시련은 신을 믿는자들에게도 찾아온다!

줄리 칼럼니트 | 기사입력 2020/03/23 [09:48]

[현지르포]아일랜드 더블린, 시련은 신을 믿는자들에게도 찾아온다!

줄리 칼럼니트 | 입력 : 2020/03/23 [09:48]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더블린의 휴일은 더욱 한가하다. 마치 혼자 사는 느낌이다.

Dublin holidays are very quiet, It was as if  were living alone.

ダブリンの休日はとても静かですまるで一人暮らしの感じだ。

 

손님은 없어도 마차는 달린다.

The carriage runs without guests.

客はなくても馬車は走る。

 

 

 

 

그 유명한 하드락 카페와 호텔이 문을 닫았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많은 호텔과 팝이 문을 닫기 때문에 더블린은 더욱 손님이 없다.

 

The famous hard rock cafe and hotel have closed.
Dublin is even more guestless, as many hotels and pops are closed with corona viruses.

 

有名なハードロックカフェとホテルが閉鎖されました。
コロナウイルスで多くのホテルやポップがドアを閉めるので、ダブリンはさらにゲストがない。

 

 

 

Christ Church Cathedral의
거지의 동상이 오늘따라 매우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Christ Church Cathedral
The statue of a beggar is coming very impressive today.

 

 クライストチャーチ 大聖堂
乞食の像は今日非常に印象的です。

 

시련은 신을 믿는 사람들에게도 찾아온다. 우리는 우리 앞에 가장 비참한 종류의 시련을 가지고 있다. 모든 교회는 폐쇄되었고, 죽음의 그림자가 자라고 있다. 

 

Ordeal comes even to those who believe in God. We have before us an ordeal of the most grievous kind
All churches are closed, and the shadow of death is growing.

 

神を信じる人にさえ、試練が来る。,私たちは私たちの前に最も悲惨な種類の試練を持っています
教会は全て閉ざされ、死の影が高まっている。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