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르포]아일랜드 기근과 현대

줄리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0/03/24 [10:16]

[현지르포]아일랜드 기근과 현대

줄리 칼럼니스트 | 입력 : 2020/03/24 [10:16]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 산책로의 사이트 중에는 아일랜드의 굶주리고 죽어가는 인구를 나타내는 매우 그래픽적이고 슬픈 동상이 있다. 그들은 아일랜드에서 탈출하고 기아로 아일랜드에서 특정 죽음을 피하려고 노력한다.

수척한 동상은 1845년에서 1848년까지 지속된 감자 기근의 끔찍한시기의 굶주림과 죽어가는 인구를 나타낸다.,그 작품의 제목은 "기근"이다.,1997년 5월 29일 Norma Smurfit에 의해 아일랜드 사람들에게 수여되었다. 세관 오피스 퀘이를 따라 조금 더 가면 1850년대에 이 불쌍한 굶주린 사람들을 미국, 그리고 캐나다에서 새로운 삶의 기회로 옮기기 위해 운행되던 배의 유형을 복제한 지니 존스턴의 현재 정박지가 있다. 기근 기념물"에 쓰여진 텍스트는 "아일랜드 분기 별 검토"에서 출처를 얻었으며 1854년부터 작성되었다.

 

가장 놀랍고 우울한 흥미로 가득 찬 행렬이 강가를 따라 고통스럽고 애절한 길을 따라 멀리서 세관 오피스의 아름다운 강변에서  구별할 수 있는 곳으로 보인다.”이 기념비는 아일랜드 감자 기근의 희생자를 모두 기억하며, 특히 캐나다 건물에서 대서양을 건너 해외에서 열심히 일한 것으로 기념물에 주목받는 자손들을 언급하고 있다.

 

Among the sites on this walk are the very graphic & sad statues which represent the starving, & dying population of Ireland,

as they try to reach Dublin Port on foot, to escape from Ireland, and avoid certain death in Ireland by starvation.

The gaunt statues represent the starving & dying population of this terrible time of The Potato Famine,

which lasted from 1845 – 1848.  The work is entitled “Famine”. It was presented to the People of Ireland

by Norma Smurfit on 29th May 1997. A little further along The Customs House Quay is the present berth of The Jeanie Johnston,

a replica of the type of ship that was in service in the 1850′s to carry these poor unfortunate starving people to a new chance

at life in America, & in Canada.

Text written on the “Famine Monument” is sourced from “The Irish Quarterly Review” & is dated from 1854.

It reads as follows: “A procession fraught with most striking and most melancholy interest, wending its painful

and mournful way along the whole line of the river to where the beautiful pile of the Custom house is distinguishable

in the far distance...”

The memorial remembers both the victims of the Irish Potato Famine, and especially mentions their descendants

who are noted on the monument as having worked so hard overseas, across the Atlantic Ocean, in the building of Canada.
 

この散歩のサイトの中には、アイルランドの飢え、死んでいる人口を代表する非常にグラフィック&悲しい像があります。

ダブリン港に足を踏み入れ、アイルランドから脱出し、飢餓によってアイルランドで一定の死を避けるために努力しています。,

幽霊の像は、1845年から1848年にかけて行われたポテト飢饉のこの恐ろしい時代の飢えと死の人口を表しています。,

作品は「飢饉」と題されています。,それは1997年5月29日にNorma Smurfitによってアイルランドの人々に贈られました。
税関ハウス・キーに沿ってもう少し進んでいます。ジニー・ジョンストンは、

1850年代にアメリカの貧しい不幸な飢えた人々を新しいチャンスに運ぶために就航していた船のタイプのレプリカです。カナダ。

飢饉記念碑」に書かれたテキストは、「アイルランドの四半期レビュー」から供給され、1854年の日付です。,

それは次のようになっています。「カスタムハウスの美しい山が遠く離れている川全体に沿って、痛い悲しみの道を歩みながら、

最も印象的で憂鬱な関心を抱いた行列...」
この記念碑は、アイルランドのポテト飢饉の犠牲者の両方を覚えています。特に、記念碑に記されている子孫は、

大西洋を渡って、カナダの建物で海外で非常に頑張っ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す。

 

 

영국의 오랜 지배를 받았던 아일랜드의 역사의 이야기
영국인은 땅속에 자라는 식물을 좋아하지 않는다. 귀족은 주로 땅위에 자라는 음식만 먹었다.
예를 들어 포도, 사과, 토마토 등. 이러한 것은 전부 영국으로 실어 날랐다.

 

The story of Irish history that Britain has dominated for many years
The British do not like plants growing under the ground.
The nobles mainly ate food that grew up on the ground.
For example, grapes, apples, tomatoes; all of these were transported to England.

 

イギリスが長年支配してきたアイルランドの歴史の話
英国人は地面下で成長する植物が好きではありません。
貴族たちは主に地面上で育った食べ物を食べました。
例えば、ブドウ、リンゴ、トマト。これらはすべてイギリスに運ばれました。

 

그러한 까닭에 아일랜드인은 감자를 심어서 먹었다. 문제는 감자 기근으로 모두 죽거나 

살아남은 자들은 배를 타고 미국이나 캐나다로 떠나게 되었다. 바로 그 장소에 이 동상들이 세워진 것이다.

 

The Irish planted and ate potatoes, and the problem was that the people

who survived the potato famine all left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on board the ship.

This statue was built in the place.

 

アイルランド人はジャガイモを植えて食べました。問題は、ジャガイモ飢饉で

すべて死んで生き残った人々が米国やカナダに船に乗って出発したことです。,まさにその場所にこの像が建てられたのだ。

 

역사의 기근에서 보듯이 원인이 무엇이든지
현재 세계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병과 굶주림으로 죽을 사람이 많아질 것이다.

 

Whatever the cause, as we can see from the famine of history
The world will now have more people dying of disease and hunger from corona viruses.

 

歴史の飢饉から見ることができるように、原因が何であれ
世界には、コロナウイルスから病気や飢えで死んでいる人がいます。

 

사람도 다니지 않는  트리니티 대학 앞에서 마스크를 쓰고 그림을 그리는 화가는 어떤 생각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일까.

What kind of thought is the painter who wears a mask in front of Trinity University, where no one goes?

人も通っていないトリニティ大学の前でマスクをかぶって絵を描く画家はどのような考えで絵を描いているのだろうか。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