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후속 강경 대책…”2명 초과하는 모임 금지한다”

유하림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00:53]

호주, 후속 강경 대책…”2명 초과하는 모임 금지한다”

유하림 기자 | 입력 : 2020/03/30 [00:53]

<호주 브레이크뉴스=유하림 기자>

 

▲ 29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가족들과 함께 집 안에 머물 수는 있으나 밖에서는 오직 한 사람과만 만날 수 있다"며 공공장소에서 만날 수 있는 인원을 2명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9NEWS LIV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호주 정부는 연일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강경책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총리가 직접 수시 기자회견을 이어가며 코로나 확산 예방을 촉구하고 있다.

 

호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공공장소에서 2인 초과 모임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29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가족들과 함께 집 안에 머물 수는 있으나 밖에서는 오직 한 사람과만 만날 수 있다"며 공공장소에서 만날 수 있는 인원을 2명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앞서 독일과 폴란드 등 유럽 일부 국가들도 공공장소에서 3인 이상 모임을 금지했다.

 

이날 모리슨 총리는 “공공장소 이외 장례식장은 최대 10명, 결혼식장은 5명까지 참석을 허용하는 방침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생필품을 사거나 병원 진료를 받거나 하는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권고하며 “70세 이상 고령층은 코로나 19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자가격리에 나서야 한다” 조언했다.

 

앞서 호주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을 어길시 개인은 1000 호주달러(약 74만원)의 벌금형 부과 권한을 경찰이 집행 할 수 있도록 허가한 바 있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