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확진자 4500명 넘었는데 매춘까지…경찰, 비밀 매춘 적발!

다니엘 강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8:48]

호주, 확진자 4500명 넘었는데 매춘까지…경찰, 비밀 매춘 적발!

다니엘 강 기자 | 입력 : 2020/03/31 [18:48]

<호주 브레이크뉴스=다니엘 강 기자>

 

▲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단속을 실시하고 있는 호주에서 코로나를 의식하지 않는 일부 매춘업소의 행태가 도마위에 올랐다. 제 정신이 아니라는 반응이다. 사진은 퀸즈랜드 경찰 모습.  © 호주브레이크뉴스

 

호주 경찰이 코로나 19 관련 정기 점검을 하던 중 비밀 매춘 업소를 적발했다. 정부의 코로나 19에 대한 강력한 정책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다.

 

30일 호주 퀸즐랜드(QLD) 경찰이 일반 마사지 업체들이 코로나바이러스 규제를 준수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일상적인 검사를 하던 중 비밀 매춘 업소를 발견했다.

 

퀸즐랜드  형사들은 30일 브리즈번에서 마사지 업소에 대한 준법 검사를 하던 중 매춘부로 추정되는 여성을 체포한 것. 경찰은 “해당 업소가 여전히 마사지 서비스 제공과 매춘 행위를 이어가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호주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강력한 규제 조치가 시행되어 마사지 업소는 영업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호주는 4500건이 넘는 코로나바이러스를 기록했고 19명이 사망했다.

 

 31일 오후 7시(현지 시각) 기준 NSW 2032명, VIC 917명, QLD 743명, SA 337명, WA 364명, TAS 69명, ACT 80명, NT 15명으로 집계됐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