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전 국민 확대 추진, 목표 130석 무난 "

"총선 후 공공기관 이전 확정 추진... 유사 명칭 쓴 당, 혼선을 일으키고 있지만, 다르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13:15]

이해찬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전 국민 확대 추진, 목표 130석 무난 "

"총선 후 공공기관 이전 확정 추진... 유사 명칭 쓴 당, 혼선을 일으키고 있지만, 다르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4/06 [13:15]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총선 이 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6일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총선 이 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번 총선에서 목표한 130석을 무난히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오전 부산에서 세몰이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및 더불어시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부산시당사에서 선대위 전체 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이해찬 대표는 이같이 말하고, 당초 소득하위 70% 가구까지 지급하기로 한 당정 합의안을 바꿀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재난은 복지가 아니고, 긴급재난대책"이라며 "지역.소득.대출과 관계 없이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 줘야한다.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면밀히 검토해서 국민 전원이 국가로 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 재정의 한계가 있기때문에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가 따져 봐야 하지만, 국가가 코로나 대책을 잘 대처해 왔는데, 자영업자, 소상공인, 어려운 계층, 모든 국민을 국가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모습을 꼭 보여 주겠다"고 강조하며 지지를 당부했다.

 

▲ 이해찬(대표) 상임선대위원장 및 지도부, 김영춘.전재수.배재정 부산공동선대위원장, 더불어시민당 이종결.우희종 선대위원장 등이 참석, "마 함 해보입시더" 등을 함께 외치며 선거 승리 결의를 다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이 대표는 공공기관 이전을 총선 후 확정.추진해 국가균형 발전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국에서 절실히 요구하는 것이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라며 "지난 참여정부때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했느데, 300여개 기관이 이전했다. 대부분 서울 근처와 경기도 대도시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선 후 지역이 요구하는 많은 공공기관을 지역과 협의해 반드시 이전하는 공공기관 이전 정책을 확정 짓도록 하겠다"며 "이전정책은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어 확정해서, 국가균형 발전이 이루어 지도록 당이 책임지고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우리는 충분히 이길 수 있다"면서 "경합지역이 매우 많기 때문에 정확히 몇 석을 얻는다고 장담할 수는 없지만, 원래 목표한 130석은 무난히 확보하리라 본다"고 자신했다.

 

이 대표는 열린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서 분명히 선을 그었다. 그는 "우리가 유사 명칭을 쓴 당이 나오는데 혼선을 일으키고 있지만, 다르다"면서 "연동형 비례제를 추진 하는 것은 자기 소리를 낼수 없는 소수정파를 육성하자는 뜻이다. 힘센자, 명망가들, 지명도 높은자, 사회적 신분이 높고, 재산이 많은 사람들의 마당을 만들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장애인 등 어려운 분들. 국회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다원적인 정치를 만들자고 하는 것이 목적인데, 혼선을 일으켜 안타깝다"며 열린민주당과 시민당이 민주당의 같은 비례 위성정당으로 인식하는 것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