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보안법’ 시위에 군병력 1만명 비상 대기…’대테러 특전부대’까지 투입 할 수도

상하이 한길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20:24]

中, ‘홍콩 보안법’ 시위에 군병력 1만명 비상 대기…’대테러 특전부대’까지 투입 할 수도

상하이 한길수 기자 | 입력 : 2020/05/26 [20:24]

<호주 브레이크뉴스=상하이 한길수 기자>

 

▲ 홍콩 경찰이 지난 1일 시위대와 충돌하고 있다. 2020년 5월 27일  홍콩의 대규모 시위에 국제사회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DW news 제공     ©호주브레이크뉴스

 

중국의 ‘홍콩 보안법’에 대항하는 대규모 시위에 본토의 인민해방군까지 비상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위에 대한 중국의 강경한 조치가 어디까지 이어 질 지 국제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6일 중국 관영 CCTV와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사령관 천다오샹은 홍콩에서의 통제권 유지를 위해 모든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인대에서 보고된 홍콩보안법 초안을 결연히 지지하겠다”면서 “전력을 다해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중국군이 홍콩 시위가 커지면 인민해방군 1만명을 통제권 유지를 위해 즉각 투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송환법 반대로 촉발됐던 지난해 시위가 홍콩 폴리테크닉대 점거 등 무력충돌이 정점에 이르렀던 지난해 11월이다. 이들은 치안 유지를 명목으로 내세우며 카오룽퉁 지역 주둔지에서 수십명이 나와 거리를 청소했다. 이들 가운데는 중국 최초의 대테러 전문 부대이자 ‘최강 대테러 부대’로 알려진 서부전구76집단군의 ‘쉐펑특전여단’에 소속 대원도 확인됐다.

 

당시 현장 지휘관은 거리 청소가 목적이라면서도 “이번 활동은 홍콩의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은 “인민해방군의 거리 청소는 대중이 이에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떠보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중국의 강경한 정책에 맞서는 홍콩 민주화 인사들이 의회내에서 강제로 끌려나오고 있다. 홍콩 명보 제공     ©호주브레이크뉴스

 

27일 국가법 초안을 심의하는 홍콩 입법회 주변에서 대규모 시위가 예고돼 있고, 내달 4일 톈안먼(天安門) 사태 31주기를 앞두고 추모 집회가 계획돼있는 상황에서 중국군의 이러한 움직임은 ‘경고’에 그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사법기관과 군부, 홍콩의 법 집행 기관들은 오는 28일 전인대에서 홍콩보안법 제정안 표결을 앞두고 여론전을 펼치고 있어 홍콩 내 갈등과 충돌이 고조될 가능성은 커지고 있다.

 

중국 최고인민검찰원과 최고인민법원 등 양대 사법기관 수장은 전날 전인대 회의에서 이뤄진 업무 보고에서 “국가 안보와 사회 안정을 결연하게 지켜나가겠다”면서 홍콩보안법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내비쳤다. 저우창 최고인민검찰원장은 “각종 침입, 전복, 파괴, 폭력, 테러 등의 범죄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해 사회 안정을 해치는 범죄에 대해 고도의 태세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장쥔 최고인민법원장도 “신장(新疆) 등에서 검찰기관이 테러 대응과 사회 안정 시스템을 완비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파룬궁(法輪功) 등 사교 조직의 범죄도 단호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