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박원순 서울 시장 숨진 채 발견…미투 스캔들로 심리적 압박

서울 윤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21:30]

<속보>박원순 서울 시장 숨진 채 발견…미투 스캔들로 심리적 압박

서울 윤보미 기자 | 입력 : 2020/07/09 [21:30]

<호주 브레이크뉴스=서울 윤보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9일 연락이 두절돼 경찰이 수색 중이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지 7시간 만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확인했다. 경찰은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날 12시 20분 현재 성북동 와룡공원과 가구박물관 인근엔 구급차 2대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 경찰은 수색견까지 동원해 수색 7시간만에 박원순 시장을 발견 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전날 박 시장의 딸이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경찰의 수색이 시작됐다.

 

박 시장의 최종 행적은 성북동 부근의 휴대전화 기지국 기록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이 일대에 7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밤샘 수색을 벌여왔다.

 

빈소는 서울대 병원에 마련 될 예정이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