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호주, 국제 택배 대리 수령 '주의보 발령'...한국은 Yes 호주는'No'

윤보미 기자, 서울 | 기사입력 2020/11/20 [14:01]

호주, 국제 택배 대리 수령 '주의보 발령'...한국은 Yes 호주는'No'

윤보미 기자, 서울 | 입력 : 2020/11/20 [14:01]

<호주 브레이크뉴스=윤보미 기자, 서울>

 

▲ 지인의 의약품 대리 수령에 대한 교민사회 주의가 요구된다. <그래픽=라파엘 리>  © 호주브레이크뉴스

 

택배 대리 수령과 관련한 경각심이 요구되는 사건과 판결이 나왔다.

 

호주에서 국내 발송 의약품을 대리 수령 했다가 마약사범으로 몰려 억울한 감옥살이를 한 여대생이 수 천 만원의 배상을 받게 됐다. 해당 의약품은 국내에서 의사 처방전 없이도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지만, 호주에서는 이 의약품에 마약성분이 있는 것으로 간주해 처벌하고 있다.

 

20일 대한법률구조공단에 따르면 대구지법은 최근 우리나라에서 호주로 의약품을 보내 대신 택배를 받은 여대생을 억울한 옥살이를 하게 한 김모씨에 대해 4800여만원의 손해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대학생 A씨는 2017년 어학학습 겸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났다가 현지에서 B씨를 만나 친하게 지냈다. B씨는 한국으로 귀국한 뒤 A씨에게 연락해 한국에서 호주로 가는 택배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B씨는 “식약청에서 인정받은 비타민제품”이라고 말했다.

 

A씨는 2018년 1월 택배를 받으러 간 호주 공항에서 현지 공항경찰대에 의해 체포됐다. 혐의는 마약성분이 든 약품을 수입하려 시도한 점이었다.

 

A씨가 수령하려던 6개의 박스 안에는 국내에서 비염치료제로 흔히 사용되는 슈도에페드린염산염 성분의 약 10만정이 들어 있었다. 국내에서는 의사 처방전 없이 동네 약국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고 의약품을 수출할 경우에도 약사법에 의한 별도의 규제장치가 없지만 호주에서는 마약물질이 함유된 것으로 보고 엄격히 통제하는 약품이다.

 

A씨는 전혀 몰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으나 호주 사법당국은 A씨를 애들레이드 여성교도소에 수감했다.

 

한국에 있던 A씨 가족은 호주 현지 영사관을 통해 국제변호사를 선임하는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사태의 해결을 호소했다.

 

이런 노력 끝에 A씨는 불기소처분을 받아 7개월만에 풀려나 귀국할 수 있었다.

 

A씨는 B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진행하던 중 택배수령을 실질적으로 주도한 인물이 B씨 배후에 있는 김모씨임을 알게 됐다. 법원은 A씨 청구를 모두 받아들여 김씨에게 4800여만원의 손해배상금 지급을 판결했다.

 

A씨를 대리해 소송을 진행한 법률구조공단 소속  변호사는 “의약품과 관련된 법제가 외국과 달라 종종 예기치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내용물이 무엇인지 확인이 안 된 것일 때에는 선의라도 대신 수령하는 것은 자제함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교민 사회에서도 이번 사건과 고나련한 택배 대리 수렴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news2020@au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