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높이뛰기 우상혁, 한국인 최초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 "짝발·단신 한계극복"

도쿄올림픽 4위에 이은 쾌거! '2m34' 훌쩍... 금메달 획득...

롤모델‘홀름’이 메달 수여... 도쿄올림픽 금메달 팀베리는 3위

조나단 박 기자 | 기사입력 2022/03/21 [04:00]
스포츠
높이뛰기 우상혁, 한국인 최초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 "짝발·단신 한계극복"
도쿄올림픽 4위에 이은 쾌거! '2m34' 훌쩍... 금메달 획득...

롤모델‘홀름’이 메달 수여... 도쿄올림픽 금메달 팀베리는 3위
조나단 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3/21 [04: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우상혁이 20(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뛰어넘고 있다

 

스마일 점퍼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높이뛰기의 역사를 썼다.

 

우상혁이 20(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34를 넘어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4위로 도약하며 세계의 벽과 거리를 좁힌 우상혁이었다. 그가 메이저대회에서 챔피언에 등극했다. 한국 육상사를 새로 썼다.

 

우상혁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12명 중 유일하게 2m34 높이의 바를 건드리지 않았다. 하늘을 날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해 유일하게 235 이상을 뛰며 세계 랭킹 1로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 나선 우상혁은 이날 본 무대에서도 경쟁자들을 뿌리치고 정상의 포효를 했다.

 

이날 234에 도전한 선수는 모두 5명이었다.

 

이중 우상혁은 1차 시기에서 2m34의 바를 넘었다. 그러나 가슈(스위스),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 해미시 커(호주), 치아구 무라(브라질)3차례 시기 모두 넘지 못했다.

 

도쿄올림픽에서 공동 금메달을 차지했던 템베리는 231을 넘는데 그쳐 3위에 머물렀다.

 

이날 우상혁은 매순간 경쾌한 도약으로 경기에 임했다.

 

참가 선수 12명 가운데 유일하게 215를 건너뛴 뒤 220, 224, 2281차 시기에 통과했다.

 

이날 위기도 있었다. 231에서 1, 2차 시기에 바를 건드렸다. 그러나 우상혁은 3차 시기에서 압박감을 극복하고 2m31을 넘는데 성공했다.

 

우상혁은 이후 기세를 올리며 2m341차 시기에 통과하는 에어쇼를 펼쳤다.

 

12명 중 유일하게 중력을 거스르며 2m34를 뛰었고, 금메달을 확보한 뒤에는 또 다른 목표를 겨냥했다.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2m36)보다 높은 2m37에 도전했다. 그러나 1,2차 시기에서 바를 건드린 뒤 3차 시기 도전은 포기해 자신의 신기록 달성은 다음으로 미뤘다.

 

군인 신분인 우상혁은 특유의 거수경례 세리머니로 경기 종료를 알렸고 손흥민(토트넘)기념사진세리머니도 펼쳤다.

 

이후 시상식에서는 자신의 롤모델인 스테판 홀름(스웨덴)으로부터 메달을 받았고, 곧 이어 애국가가 울려퍼졌다.

 

홀름은 181작은 키의 소유자임에도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세계를 제패했고, 개인 최고 240을 넘은 전설적인 선수다.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에 한국 선수가 출전한 건 2012년 터키 이스탄불 대회의 이연경(허들 여자 60) 이후 10년 만이었다.

 

그간 한국 선수의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은 1995년 바르셀로나 대회 남자 400에서 손주일이 달성한 5위였다.

 

앞서 세계육상연맹은 올해 우상혁이 두 개 대회에서 연속 우승하자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 후보로 꼽았다.

 

지난 26일 체코 후스토페체에서 236을 뛰어 자신이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세운 한국기록(235)을 경신하더니, 216일 슬로바키아 반스카 비스트리차에서 열린 실내 육상대회에서는 235를 넘어 우승했다.

 

앞서 우상혁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예정보다 1년 늦은 지난해 개최된 2022 도쿄올림픽에서 235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4위를 차지했다.

 

그때까지 한국 육상 트랙&필드를 무겁게 막고 있던 올림픽 8위의 벽을 깬 놀라운 성과로 평가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상혁의 우승은 짝발단신이라는 신체조건의 한계를 이겨내고 거둔 성적이어서 더욱 값진 감동으로 전해진다.

 

그는 초등학교 2학년 때 당한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오른발이 왼발보다 작다.

 

1m88의 키도 높이뛰기 선수 중에서는 작은 편이다. 세계적인 높이뛰기 선수의 키는 1m90을 넘는 장신이다.

 

Woo Sang-hyuk, the first Korean to win the World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Overcoming the limit of uneven feet and short legs".

 

Great feat after fourth place at the Tokyo Olympics! "2m34"... Gold medal...

 

Role model "Holm" is awarded a medal... Gold medal at the Tokyo Olympics. Timberly came in third.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Woo Sang-hyuk is jumping over the bar in the men's high jump final at the 2022 World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held at Belgrade Stark Arena in Serbia on the 20th (local time).

 

Smile Jumper Woo Sang-hyuk (26, Armed Forces Sports Unit) wrote the history of high jump.

 

Woo Sang-hyuk was honored to win the men's high jump final at the 2022 World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held at Belgrade Stark Arena in Serbia on the 20th (Korea Standard Time).

 

It was Woo Sang-hyuk, who took fourth place at the Tokyo Olympics last year and narrowed the world's walls and distances. He won the championship in a major tournament. He wrote a new history of track and field in Korea.

 

Woo Sang-hyuk is the only one of the 12 contestants who did not touch the 2.34-meter-high bar. I flew in the air and won the gold medal.

 

Woo Sang-hyuk, the only player to run more than 2m35 this year to compete in the world indoor track and field championships as the "world's No. 1 player," also roared at the top of the main stage on the same day.

 

A total of five athletes challenged the 2.34 meters that day.

 

Among them, Woo Sang-hyuk exceeded the bar of 2m 34 in the first period. However, Gash (Switzerland), Jean-Marco Tambury (Italy), Hamish Kerr (Australia) and Chiagu Mura (Brazil) failed to cross all three periods.

 

Tembury, who won the joint gold medal at the Tokyo Olympics, finished third with just over 2m31.

 

On the same day, Woo Sang-hyuk played with a cheerful leap forward every moment.

 

He was the only one of the 12 participating athletes to skip 2.15 meters and pass the 2m20, 2m24, and 2m28 in the first round.

 

There was also a crisis that day. At 2 m31, I touched the bar in the first and second rounds. However, Woo overcame the pressure in the third round and succeeded in surpassing the 2m-31 mark.

 

Woo Sang-hyuk later gained momentum and held an air show to pass the 2m34 in the first round.

 

He was the only one of the 12 to run 2.34 meters against gravity, and after securing the gold medal, he aimed at another goal. He challenged the 2.37m mark, which is higher than his own Korean record of 2.36m. However, after touching the bar in the first and second rounds, he gave up his challenge in the third round and delayed achieving his new record to the next.

 

Woo Sang-hyuk, a soldier, announced the end of the game with a unique salute ceremony and also held a "celebratory photo" ceremony of Son Heung-min (Tottenham).

 

Afterwards, she received a medal from her role model, Stephen Holm (Sweden), and soon after, the national anthem rang out.

 

Holm is a legendary athlete who won the world at the 2004 Athens Olympics and exceeded his personal maximum of 2m40 despite his short height of 1m81cm.

 

It was the first time in 10 years that a Korean athlete participated in the World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since Lee Yeon-kyung (60m hurdles) at the 2012 Istanbul Games in Turkey.

 

Until now, South Korean athletes' best performance at the World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was fifth place achieved by Son Joo-il in the men's 400m at the 1995 Barcelona Games.

 

Earlier, the World Athletics Federation cited Woo Sang-hyuk as a candidate to win the World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after winning two consecutive tournaments this year.

 

He ran 2m36 in Hustopeche, Czech Republic on February 6, breaking his Korean record of 2m35 at the Tokyo Olympics last year, and won the indoor track and field competition held in Vanska Vistriza, Slovakia on February 16.

 

Earlier, Woo Sang-hyuk finished fourth at last year's 2022 Tokyo Olympics, which was held a year later than scheduled with the COVID-19 pandemic, setting a new Korean record of 2.35 meters.

 

It was evaluated as a remarkable achievement in breaking the "eighth-ranked wall of the Olympics," which had been heavily blocking the Korean track & field until then.

 

According to Yonhap News Agency, Woo Sang-hyuk's victory is said to be more valuable because he overcame the limitations of the physical conditions of "unbalanced feet" and "short body."

 

His right foot is smaller than his left foot due to the aftermath of a traffic accident he suffered in the second grade of elementary school.

 

His height of 1m88cm is also small among high jumpers. The world-renowned high jumpers are taller than 1.9 meters.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