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과연 승부수일까, 무리수일까! 장거리 노선 뛰어든 LCC…

티웨이항공, 에어프레미아, 플라이강원 등 중장거리 노선 진출!

초기 투자비용·대체기 투입 어려움·경쟁력 등 우려의 목소리도...

조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2/04/24 [23:51]
경제
과연 승부수일까, 무리수일까! 장거리 노선 뛰어든 LCC…
티웨이항공, 에어프레미아, 플라이강원 등 중장거리 노선 진출!

초기 투자비용·대체기 투입 어려움·경쟁력 등 우려의 목소리도...
조아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4/24 [23: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티웨이항공 'A330-300' 기종 1호기 신규 도입

 

과연 승부수일까, 무리수일까.

 

'적자 늪'에 빠졌던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중·장거리 노선 취항을 확대하고 있다. 경쟁력 강화를 꾀하는 것.

 

24일 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 에어프레미아 등 LCC들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현재 노선에서 벗어나 중·장거리 노선에 잇따라 진출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국내 LCC 중 가장 먼저 에어버스사()의 대형 항공기 ‘A330-300’를 도입했다.

 

A330-300은 미국 서부나 유럽 동부까지 운항이 가능한 기종이다. 티웨이항공은 2027년까지 중형기 20, 소형기 30기를 갖춰서 총 50기까지 기단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해당 항공기는 현재 김포~제주 노선 위주로 운항 중이다. 향후 싱가포르, 호주 시드니, 하와이, 동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에 취항하고 화물 운송 등에 투입한다는 것이 목표다.

 

티웨이항공 정홍근 대표는 지난달 기자간담회를 했다. 정 대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으로 26개 운수권이 재배분 대상이 됐다면서 자카르타를 필두로 파리·로마·런던·이스탄불·바르셀로나 노선에 신규 취항하겠다"라고 힘줬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신생 기업 에어프레미아 신형 중형기 ‘B787-9’

 

신생 기업 에어프레미아는 보잉사의 신형 중형기 ‘B787-9’(드림라이너) 1대로 출범했다. 올해 중형기 4대를 추가 도입한다. 또 드림라이너를 오는 20237, 202410대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드림라이너는 최신형 기종. 미국 동부뿐 아니라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까지 운항 가능하다. 에어프레미아는 LA·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호치민, 하노이, 나리타, 방콕, 하와이, 유럽 등지까지 여객 국제선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중형기를 기반으로 밸리카고 화물 사업을 시작했다. 싱가포르·호치민·방콕 등에 화물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플라이강원도 최근 항공기 임대사와 중대형기 A330-200 기종의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A330-200은 객실에 비즈니스석 18, 이코노미석 242석 등 260석의 승객과 화물칸에 컨테이너 26, 21t의 화물을 탑재해 최대 13450의 장거리를 날아갈 수 있다. 미주 중서부와 유럽 전역의 도시로 승객과 화물을 운송할 수 있게 됐다. 플라이강원은 오는 2025년까지 동일한 기종 총 7(여객기 4, 화물기 3)를 순차적으로 도입항 예정. 이후 연간 90만 명의 외래 관광객을 유치하고 12t의 국제화물을 수송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LCC가 단거리 노선에 진입한 뒤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많아지면서 항공권 가격이 내려간 만큼 중장거리 노선에서도 같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직은 국제 여객 수요 회복이 불투명한다는 우려를 하공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장거리 운항에 나섰다가 수익이 나기도 전에 재무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LCC는 기본적으로 고효율을 통한 저비용 사업구조를 구축해 항공기 운항에 필요한 비용을 낮추는 게 핵심이기 때문이다. 이에 단일기종 운용을 통한 비용절감이 생명력이다. LCC의 보유기재가 다양화되면 그에 맞춰 정비에 필요한 제반설비, 정비·운항인력을 따로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이런 초기투자와 복잡화로 인한 비용을 극복해야 한다.

 

또 소수의 대형기를 운영하면 악천후, 정비 등 비정상 상황 발생 시 대체기 투입이 어렵다. 이러한 어려움으로 연결 편 지연, 결항에 따른 고객 불편이 증가할 가능성도 높다.

 

무엇보다 장거리 노선의 경우 다양한 연결 편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글로벌 항공사들과 얼라이언스를 맺고 있는 기존 항공사들에 비해 환승 편의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장거리 노선 운항에 필요한 황금시간대 슬롯은 이미 기존 항공사들이 선점했다. 항공스케줄 면에서도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는 의견이다.

 

이런 측면에서 제주항공은 중대형 기재 도입을 통한 중장거리 노선 취항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해외 LCC들이 장거리 노선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하지만 성공한 사례가 희박하다. 낮은 운임으로 다수에게 여행 기회를 제공하는 LCC 고유의 사업모델이 장기적인 측면에서 더 유리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제주항공은 다음해부터 순차적으로 보잉의 차세대 소형기 ‘B737-8’로 기종을 전환한다. 중단거리 노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B737-8은 제주항공이 기존에 운용 중인 ‘B737-800’과 비교하면 운항거리가 1000이상 확대된다. 하지만 소형기다. 그래서 최대 중앙아시아·인도네시아까지만 취항 가능하다.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는 "6월에 B737 화물기를 도입해 화물사업을 강화하고 내년부턴 B737-8 기종을 도입해 더 높은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 중·단거리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Is it a winning move or an unreasonable move? LCC jumped on a long-distance route...

 

Enter mid- to long-distance routes such as T'way Airlines, Air Premia, and Fly Gangwon!

 

There are also concerns about initial investment costs, difficulty in putting in substitutes, and competitivenes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h-reum]

▲     ©호주브레이크뉴스

 New introduction of T'way Airlines' A330-300 model No. 1

 

Is it a winning move or an unreasonable move?

 

Low-cost carriers (LCCs), which had fallen into the "deficit swamp," are expanding their mid- and long-distance routes. an attempt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24th, LCCs such as T'way Airlines and Air Premia are moving away from the current route in preparation for the post-corona era and entering mid- and long-distance routes one after another.

 

T'way Airlines was the first Korean LCC to introduce Airbus's large aircraft "A330-300."

 

The A330-300 is capable of operating in the western United States or eastern Europe. T'way Airlines plans to expand its fleet to a total of 50 by 2027 with 20 medium-sized and 30 small-sized aircraft.

 

The aircraft is currently operating mainly on the Gimpo-Jeju route. The goal is to launch mid- to long-term routes such as Singapore, Sydney, Australia, Hawaii, and Eastern Europe in the future and put them into cargo transportation.

 

Chung Hong-geun, CEO of T'way Airlines, held a press conference last month. CEO Chung said, "The merger of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has made 26 transportation rights subject to redistribution," adding, "We will launch new flights on the Paris, Rome, London, Istanbul, and Barcelona routes, led by Jakarta."

▲     ©호주브레이크뉴스

New Air Premia Medium Airplane 'B787-9'

 

Air Premia, a start-up company, was launched with one of Boeing's new mid-sized aircraft called "B787-9" (Dreamliner). It is planning to introduce four additional mid-sized planes this year. It is also planning to operate up to 7 Dreamliners in 2023 and 10 in 2024.

 

Dreamliner is the latest model. It can operate not only in the eastern part of the United States, but also in England, France, Germany, and Spain. Air Premia plans to expand passenger international flights from LA and Singapore to Ho Chi Minh, Hanoi, Narita, Bangkok, Hawaii, and Europe. It also started the Valley Cargo cargo business based on medium-sized aircraft. It operates cargo routes in Singapore, Ho Chi Minh, and Bangkok.

 

Fly Gangwon also recently signed a lease agreement with an aircraft rental company for the mid- to large-sized A330-200 aircraft.

 

The A330-200 can fly up to 13,450 kilometers with 260 passengers, including 18 business seats and 242 economy seats, and 26 containers and 21 tons of cargo in the cargo compartment. Passengers and cargo will be transported to cities in the Midwest and across Europe. Fly Gangwon plans to introduce a total of seven aircraft (4 passenger planes and 3 cargo planes) of the same model sequentially by 2025. After that, it plans to attract 900,000 foreign tourists annually and transport 120,000 tons of international cargo.

 

The industry expects the same effect to occur on mid- to long-term routes as air ticket prices have fallen as consumers have more options after LCC enters short-distance routes.

 

However, some worry that the recovery of international passenger demand is still unclear. In this situation, it is pointed out that the financial situation could worsen even before making profits after operating long distances.

 

This is because LCC is basically key to lower the cost required for aircraft operation by establishing a low-cost business structure through high efficiency. As a result, cost reduction through the operation of a single model is vital. If LCC's holdings are diversified, there will be a situation in which all facilities, maintenance, and operating personnel necessary for maintenance must be operated separately accordingly. The costs of this initial investment and complexity must be overcome.

 

In addition, if a small number of large planes are operated, it is difficult to deploy substitute machines in case of abnormal situations such as bad weather and maintenance. Due to these difficulties,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customer inconvenience due to delays in connecting flights and cancellations will increase.

 

Above all, long-distance routes often use various connections. However, the convenience of transfer is bound to be lower than that of existing airlines that have alliances with global airlines. The prime-time slots needed for long-distance route operations have already been dominated by existing airlines. It is an opinion that it is relatively disadvantageous in terms of aviation schedules.

 

In this respect, Jeju Air is taking a negative position on the launch of mid- to long-term routes through the introduction of medium- and large-sized equipment. Overseas LCCs are expanding their businesses to long-distance routes. However, there are few successful cases. This is because the LCC's unique business model, which provides travel opportunities to many people at low fares, was judged to be more advantageous in the long run.

 

Starting next year, Jeju Air is going to switch its models to Boeing's next-generation small aircraft called 'B737-8'. It is planning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of mid-range routes.

 

Compared to Jeju Air's previous operation of "B737-800," the B737-8 will expand its operating distance by more than 1,000 kilometers. But it's a small plane. Therefore, only Central Asia and Indonesia can be operated.

 

"We will strengthen our cargo business by introducing B737 cargo planes in June and introduce B737-8 models from next year to gain an upper hand in mid- and short-distance with a higher level of competitiveness," said Kim Bae, CEO of Jeju Air.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