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 대전ㆍ오송ㆍ서울에서 ‘호주 빅토리아주 임상 세미나’

◈빅토리아주 임상 환경 소개, 임상시험에 대한 정책적 지원ㆍ혜택 설명...
◈130여 명의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전문가들이 참석...

다니엘 강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04:59]
호주 종합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 대전ㆍ오송ㆍ서울에서 ‘호주 빅토리아주 임상 세미나’
◈빅토리아주 임상 환경 소개, 임상시험에 대한 정책적 지원ㆍ혜택 설명...
◈130여 명의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전문가들이 참석...
다니엘 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12 [04: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생명과학 분야의 선도적 전문컨설팅업체, 어클라임(Acclime)의 블레어 루카스(Blair Lucas)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가 “59일과 10일 양일간 대전, 오송과 서울에서 호주 빅토리아주 임상 세미나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호주 제약 및 바이오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빅토리아주의 임상 환경을 소개하고 임상시험에 대한 정책적 지원과 혜택을 설명하는 자리였다. 130여 명의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호주 빅토리아주정부가 한국바이오협회(서울 세미나), 안전성평가연구소(대전), 오송바이오헬스협의회 및 ()베스티안재단(오송)과 공동 주관한 이번 세미나에는 빅토리아주 5개 기업이 발표자로 참여했다. 개별 발표에 뒤이어 국내 참석자들과 호주 임상 1상 진행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뉴클리어스 네트워크(Nucleus Network)의 제프리 웡(Jeffery Wong) 이사가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세미나 발표자로는 호주 최대 임상 1상 기관인 뉴클리어스 네트워크(Nucleus Network), 바이오아질리틱스 호주지사이자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대표적 임상시험수탁기관인 360바이오랩스(360 biolabs), 글로벌 임상시험 리크루트 디지털 플랫폼 오필(Opyl), 생명과학 분야의 선도적 전문컨설팅업체 어클라임(Acclime), 국제적 위상의 임상시험수탁기관(CRO) 노보텍(Novotech)이 참여했다.

 

애덤 커닌 (Adam Cunneen) 호주 빅토리아주정부 참사관은 호주와 빅토리아주에서 임상시험을 하는 것에 대해 한국 헬스케어 및 제약기업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어 기쁘다면서 빅토리아주는 선진적인 의료 전문가, 국제적 수준의 시설, 탄탄한 규제 체계와 R&D 세제 혜택을 비롯한 다양한 정부 지원책 등 모든 요건을 종합적으로 갖춘 임상시험 환경을 구축했으며 이에 힘입어 해외 임상시험을 선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빅토리아주에는 20여 개의 임상시험기관이 300개 이상의 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다. 4,800건 이상의 임상시험 수행에서 축적한 경험을 토대로 현재 1500여 건의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커닌 참사관은 한국의 바이오산업을 대표하는 제약사와 스타트업 다수가 이미 빅토리아주를 임상시험지로 선택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혁신적 R&D, 임상 협업, 상업화 및 제조 등 보다 폭넓은 분야에서 한국과 빅토리아주 간 협력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빅토리아주는 호주 제약 수출의 약 60%를 담당한다. 호주의 제약 및 바이오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세계 2위 규모의 인플루엔자 백신 제조사인 CSL과 화이자, 사노피, 노바티스 외 다수 글로벌 제약사들이 빅토리아주에 자리하고 있다.

 

최근 빅토리아주는 호주 전염병연구소(Australian Institute for nfectious Disease) 신설을 발표했다. 모더나의 mRNA 백신 제조 시설의 신규 건립도 확정, 호주 빅토리아주가 남반구에서 mRNA 백신을 제조하는 첫 지역이 될 예정이다.

 

한편, 빅토리아주정부와 5개 빅토리아 기업은 511일에서 1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바이오코리아 2022’에 참가해 국내 제약사 및 의료계와 향후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 Victoria Clinical Seminar" in Daejeon, Osong, and Seoul, Victoria, Australia

 

Introducing Victoria's clinical environment, explaining policy support and benefits for clinical trials...

More than 130 experts from the Korean pharmaceutical bio industry attend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Daniel Kang]

▲     ©호주브레이크뉴스

Blair Lucas, CEO of Acclime, a leading professional consulting firm in the field of life science, is announcing.

 

The Australian Victorian Government said, "We completed the Australian Victoria Clinical Seminar in Daejeon, Osong and Seoul for two days on May 9 and 10."

 

The seminar was to introduce Victoria's clinical environment, which is the best competitive in the Australian pharmaceutical and bio fields, and to explain policy support and benefits for clinical trials. More than 130 experts from the domestic pharmaceutical bio industry attended.

 

Five Victoria companies participated as presenters in the seminar, co-hosted by the Australian state government with the Korea Bio Association (Seoul Seminar), the Safety Evaluation Research Institute (Daejeon), Osong Bio Health Council, and the Bestian Foundation (Osong). Following the individual announcement, we had a question-and-answer session with domestic participants on the progress of phase 1 clinical trials in Australia.

▲     ©호주브레이크뉴스

Jeffrey Wong, director of the Nuclear Network, is having a Q&A session.

 

Seminar presenters included Australia's largest phase 1 clinical organization, Nucleus Network, Biolabs Australia branch and 360 BioLabs, Asia-Pacific's leading clinical trial recruit digital platform Opyl, Aclime, and International Clinical Laboratory.

 

Adam Cunneen, the Australian Victorian State Council, said, "We are pleased that Korean healthcare and pharmaceutical companies are increasingly interested in clinical trials in Australia and Victoria," adding, "Victoria has established a comprehensive clinical trial environment with advanced medical experts, international facilities, and R&D tax benefits."

 

More than 20 clinical trial institutions in Victoria provide more than 300 sites. In addition, based on the experience accumulated in more than 4,800 clinical trials, more than 1,500 clinical trials are currently being conducted.

 

"It is very encouraging that many pharmaceutical companies and startups representing Korea's bio industry have already selected Victoria as a clinical trial site," Cunin said. "We expect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Victoria to increase in a wider range of areas such as innovative R&D, clinical collaboration, commercialization and manufacturing."

 

Victoria is responsible for about 60% of Australian pharmaceutical exports. It is leading the pharmaceutical and bio industries in Australia.

 

CSL, the world's second-largest influenza vaccine maker, Pfizer, Sanofi, and Novartis are located in Victoria.

 

Recently, Victoria announced the establishment of the Australian Institute for Infectious Disease. The construction of a new mRNA vaccine manufacturing facility in Moderna has also been confirmed, making it the first region in the southern hemisphere in Victoria, Australia.

 

Meanwhile, the Victorian state government and five Victoria companies will participate in "Bio Korea 2022" to be held at COEX in Seoul from May 11 to 13 to explore opportunities for future business cooperation with domestic pharmaceutical companies and medical industries.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