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자리에서 왜 다리를 꼬았을까?

“윤석열 대통령의 다리 꼬기는 특별한 화제도 되지 않아, 그만큼 세계 속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반증”

유종필, 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특별고문 | 기사입력 2022/05/22 [21:38]
윤석열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자리에서 왜 다리를 꼬았을까?
“윤석열 대통령의 다리 꼬기는 특별한 화제도 되지 않아, 그만큼 세계 속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반증”
유종필, 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특별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22 [21: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미정상회담 장면.   ©청와대

 

지난 5월21일에 있었던, 한미 정상회담에서 내 눈에 가장 인상적인 것은 한국-미국의 양 정상이 다리를 꼬고 나란히 앉아 있는 장면이었다. 미국인들은 다리 꼬기를 예사로 한다. 여성들도 예외가 아니다. 치마 차림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다리 꼬기도 드물지 않은 장면이다. 반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다리 꼬기는 금기사항이나 마찬가지다. 점잖은 사람은 아랫사람 앞에서도 다리를 꼬지 않는다. 무릎 위에서 꼬기는 물론 발목에서 꼬기도 피한다.

 

다리 꼬기는 건강에도 매우 좋지 않다고 한다. 스트레칭을 위해 일시적으로 꼬는 것 외에 습관적인 다리 꼬기는 허리 디스크에 비대칭적 스트레스를 주고 소화 불량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혈관에도 무리를 준다는 게 정설. 한마디로 매우 좋지 않은 자세라는 말이다.

 

그렇다면 윤석열 대통령은 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나란히 앉아서 그 해롭다는 다리 꼬기를 했을까? 오히려 ‘쩍벌남’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던 시절도 있지 않은가. 내 눈에 바이든 대통령의 다리 꼬기는 자연스럽게 보였다. ‘숙달된 조교’의 자세였다. 반면 윤석열 대통령의 다리 꼬기는 ‘초보 다리 꼬기 남’처럼 어색하게 보였다. 도대체 윤석열 대통령은 무슨 까닭으로 평소 하지 않는 어색한 자세를 취한 걸까?

 

“거들먹 거들먹 거리는 너의 그 모습에/ 내가 진리다 라는 그 눈빛 가득한 모습에/ 괜한 승부욕이 불타올라/ 짧은 다릴 쭉 뻗고 다리 꼬았지/ 다리 꼬지 마 다리 꼬지 마 다리 꼬지 마”

 

악동뮤지션의 <다리 꼬지 마> 노래 가사는 마치 이 경우를 예측하여 만들어놓은 것처럼 기막히게 맞아떨어진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와 비슷한 심리로 다리를 꼰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사실 한국인이 미국 대통령 앞에서 다리 꼬기로 크게 화제가 된 사례가 있다. 지난 1987년 대선을 앞두고 집권 민정당의 노태우 후보가 미국을 방문하여 백악관에서 레이건 대통령과 나란히 앉았다. 전두환 정권의 집요한 외교적 노력의 결과로 마련된 이 자리에서 노태우 후보는 특유의 순발력을 발휘하여 망외(望外)의 큰 소득을 올렸다. 레이건과 나란히 앉아 함께 다리를 꼰 노태우 후보의 모습이 국내 언론에 대서특필 되면서 많은 화제를 낳은 것. 아직 대통령도 아닌 신분으로 21살 연상인 세계 최강국의 대통령과의 ‘맞짱 다리 꼬기’는 한국인들에게 대단한 파격으로 다가왔다. 상대적으로 왜소한 노태우 후보의 체격은 되레 당찬 모습으로 비쳤다. 당시는 한국-미국관계가 요즘과는 비교도 안 되는 종속관계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한 남아의 장한 거사’ 정도로 여겨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귀국한 노태우 후보는 다리를 꼬았던 이유를 묻는 기자들에게 기염을 토했다. “레이건 대통령이 다리를 꼬기에 나도 다리를 꼬았을 뿐”이라는, 대강 이런 내용의 답변이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그 뒤 김영삼 전 대통령 등 한국 대통령의 다리 꼬는 모습은 오로지 미국 대통령과 나란히 앉아 있을 때 종종 선보이곤 했다. 다리가 불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예외였고, 여성인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이런 모습은 연출하지 않았다.

 

만일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리 꼬기를 무례한 행위로 여기지 않는다면 아무리 상대가 다리를 꼰다 해도 굳이 동일 행위로 맞짱 뜰 필요는 없을 텐데, 그것을 무례하다고 여기기 때문에 우리 대통령도 국민 앞에 당당함을 보여주기 위해 동일 행위로 돌려줄 수밖에 없다는 역설이 성립된다. 외교는 내용 못지않게 ‘그림’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것도 일종의 외교적 상호주의라면 상호주의다. 이제 세월이 흘러 윤석열 대통령의 다리 꼬기는 특별한 화제도 되지 않는다. 그만큼 세계 속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반증이 아닐까?

 

*필자/유종필

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특별고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y did President Yun Seok-yeol cross his legs at the Korea-US summit?

“President Yoon Seok-yeol’s leg twist is not even a special topic, which proves that Korea’s status in the world has risen.”

-Jongpil Yoo, Special Advisor to former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The most impressive thing to my eyes at the Korea-US summit held on May 21st was the scene where the two leaders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ere sitting side by side with their legs crossed. Americans usually cross their legs. Women are no exception. It's not uncommon for House Speaker Nancy Pelosi to cross her legs in a skirt. On the other hand, cross-legged legs are a taboo for Koreans. A decent person does not cross his legs even in front of his subordinates. Avoid twisting at the ankle as well as above the knee.

Crossing legs is also said to be very bad for health. In addition to temporarily twisting for stretching, the habit of twisting legs asymmetrically stresses the herniated disc and not only causes indigestion, but also stresses blood vessels. In other words, it is a very bad attitude.

Then, why did President Yoon Seok-yeol sit side by side with US President Biden and cross his legs that he said was harmful? Rather, there was a time when I was called by the nickname ‘Jeobeolnam’, wasn’t there? To my eyes, President Biden's cross-legged legs seemed natural. It was the attitude of a ‘proficient assistant’. On the other hand, President Yoon Seok-yeol's legs crossed looked awkward like a 'novice cross-legged man'. Why did President Yun Seok-yeol take an awkward posture that he does not usually do?

“The way you talk with each other/ The look in your eyes that says I’m the truth/ I have a burning desire to win/ I stretched out my short legs and crossed my legs/ Don’t cross your legs, don’t cross your legs, don’t cross your legs”

The lyrics of Akdong Musician's <Don't Cross Your Legs> fit wonderfully, as if they had predicted this case. I don't know if President Yoon Seok-yeol crossed his legs with a similar mentality.

In fact, there is a case in which a Korean crossed his legs in front of the US president and became a hot topic. Ahead of the 1987 presidential election, Roh Tae-woo, the candidate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visited the United States and sat next to President Reagan at the White House. At this event, which was prepared as a result of the relentless diplomatic efforts of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Candidate Roh Tae-woo displayed his unique agility and made a huge profit outside the net. The appearance of candidate Roh Tae-woo, who sat side by side with Reagan and crossed his legs, was featured in the domestic media, creating a lot of topics. Even though he is not yet a president, “crossing legs” with the president of the world’s most powerful country, who is 21 years older than him, came as a great shock to Koreans. The relatively dwarf candidate Roh Tae-woo's physique was reflected once again as a confident figure. Considering that Korea-US relations at that time were a subordinate relationship that could not be compared to today,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it was regarded as a 'big feat of a Korean boy'. Candidate Roh Tae-woo, who returned to Korea, gave a shout out to reporters who asked why he crossed his leg. “President Reagan crossed his legs, so I just crossed my legs,” and the answer, roughly speaking, once again became a topic of discussion.

After that, South Korean presidents, such as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were often shown cross-legged only when sitting next to the American president. Ex-President Kim Dae-jung, who has a leg problem, was an exception, and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 woman, did not produce such an appearance.

If Koreans do not regard cross-legging as a rude act, there is no need to confront each other with the same act no matter how much they cross their legs. The paradox that there is no choice is established. In diplomacy, “pictures” are as important as the content, so if this is a kind of diplomatic reciprocity, then it is reciprocity. Now, as the years have passed, President Yun Seok-yeol's legs crossed is no longer a topic of discussion. Isn't that proof that Korea's status in the world has risen?

*Writer/Jongpil Yoo

Special advisor to former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