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골프장, ATM 수수료도 바가지! 눈퉁이 체감지수 무려 세배...

수수료 뽑아먹는 은행 밴(van)사 횡포! 금감원 등 당국 철저한 조사, 관리ㆍ감독 시급...

골프장 측 “장소 제공했을 뿐... 수수료는 무관” vs “바가지 수수료 제동 걸었어야!”

박철성 대기자 | 기사입력 2022/10/19 [12:39]
사회
골프장, ATM 수수료도 바가지! 눈퉁이 체감지수 무려 세배...
수수료 뽑아먹는 은행 밴(van)사 횡포! 금감원 등 당국 철저한 조사, 관리ㆍ감독 시급...

골프장 측 “장소 제공했을 뿐... 수수료는 무관” vs “바가지 수수료 제동 걸었어야!”
박철성 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0/19 [12: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레이크사이드CC 로비에 설치된 우리은행과 국민은행 ATM. 수수료가 바가지라는 지적이다.

 

골프장은 ATM(Automated Teller Machine) 수수료까지도 바가지다. 금감원 등, 당국의 철저한 조사, 관리·감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시중 ATM(현금인출기)은 타 은행의 경우, 1회 현금 인출 한도가 70만 원. 이때 수수료 1천 원이 붙는다.

 

그런데 국내 골프장에 설치된 대부분 ATM은 타 은행 1회 현금 인출 한도를 30만 원으로 묶어 놨다. 시중에선 70만 원을 찾으려면 수수료 1천 원을 내면 된다. 하지만 골프장에선 3천 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골프장 ATM 수수료 바가지 체감 지수는 무려 세배다.

레이크사이드CC에 설치된 우리은행과 국민은행 ATM(현금인출기)은 타 은행의 경우 1회 인출 한도가 30만 원으로 제한해 놨다.

 

실제 용인시 처인구 소재 레이크사이드CC의 경우 로비에 우리은행과 국민은행 두 대의 ATM이 설치돼 있다. 두 은행 모두 타 은행 1회 현금 인출 한도가 30만 원.

 

주말골퍼라는 조병선 씨는 골프장은 ATM 수수료까지도 바가지라면서 부득이 이용하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 바가지 온상이라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렇다. 평소 수수료가 비싸면 편의점 단말기 대신 근처 은행 ATM을 찾으면 된다. 하지만 레이크사이드CC 같은 골프장의 경우 선택의 여지가 없다. 불가피한 상황을 악용한 횡포라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레이크사이드 이남선 씨는 오직 고객의 편의를 위해 우리는(레이크사이드CC) 장소를 제공했을 뿐이라고 전제한 뒤 “ATM 관련, 발생 수익은 전혀 없다. 따라서 골프장과는 무관하다라고 발뺌했다.

 

그런데 레이크사이드 골프장이 오직 이용객 편의를 위해 ATM 장소를 제공했다면, 부당한 바가지 수수료에 대해 진작 제동을 걸었어야 한다는 지적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그렇다면 이용객들의 주머니를 노린 골프장 ATM의 바가지 수수료는 누가 챙기는 걸까.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우리은행 ATM 상단엔 본 기기는 노틸러스 효성에서 운영하는 우리은행 제휴 자동화기기라고 명시돼 있다.

 

취재진이 레이크사이드 우리은행 ATM을 운영한다는 효성TNS 측에 확인했다.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뉴미디어팀의 박성재 차장이 취재진과 18일과 192회에 걸쳐 전화 인터뷰를 했다.

 

먼저 18, 박 차장은 레이크사이드CC 우리은행 현금인출기는 효성이 납품했다.”라면서 단지 우리는 기계를, 보수유지만을 한다.”라고 말했다.

 

또 박 차장은 효성이 레이크사이드CC 우리은행 ATM의 수수료와는 무관하다. 고스란히 은행 몫이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오로지 ATM을 납품, 설치했고 현금인출기의 보수유지만을 한다는 얘기였다. 또 수수료는 전부 은행이 챙긴다는 것이었다.

 

취재진이 재차 팩트 확인을 했다. 그러자 19, 두 번째 인터뷰는 얘기가 달랐다.

 

두 번째 전화 인터뷰에서 박 차장은 현금인출기는 효성이 납품, 보수 유지하는 게 맞고 ATM 수수료 전부를 우리가 갖는다.”라면서 효성이 이 수수료 전부를 다 수익으로 가져가게 되는지, 아니면 다시 은행으로 주는 별도의 수수료가 있는지는 잘 모른다."라고 모호하게 밝혔다.

 

박 차장 설명대로라면 결국 골프장이라는 장소의 특수성을 악용한 효성 측 횡포였던 것.

 

효성측은 ATM기기를 납품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레이크사이드에 설치한 효성 기기의 VAN 사업자(신용카드사 은행 등과 가맹점 계약을 맺고 단말기 설치나 신용카드, 은행카드 조회, 승인 업무를 중개하는 사업자)로서 운영자 역할을 하고 있었다.

 

취재진이 우리은행 측에도 팩트 확인을 했다.

 

우리은행 언론홍보팀의 장만식 차장은 레이크사이드 골프장 내 ATM의 경우 밴사 소유의 브랜드제휴 ATM”이라고 못 박으며 우리은행 고객의 편의를 위해 별도 제휴해 운영하고 있고 타 은행 현금 인출 한도는 밴사의 내부 정책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라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밝혔다.

 

또 수수료 배분관련, 취재진 질문에 장 차장은 전국의 모든 시설물이나 골프장에 우리은행 소유 ATM을 설치할 수 없어 일부 제휴 ATM을 배치하고 있다.”라고 전제한 뒤 제휴 관계이므로 갑을 관계는 별도로 없고, 수수료 부분은 은행과 밴사 간에 의한 내용으로 공개하기 곤란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설왕설래 하는 중에도 이용객들 주머니는 바가지 수수료로 털리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lf course, ATM fees are also ripped off! It's three times as much as the index of feeling the corners...

 

The tyranny of banks and van companies that draw commission fees! It is urgent to thoroughly investigate, manage, and supervise authorities such as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e just provided a place for the golf course..." Fees are irrelevant" vs "You should have braked the rip-off fee!"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Woori Bank and Kookmin Bank ATM installed in the lobby of Lakeside CC. It is pointed out that the fee is a rip-off.

 

The golf course even charges ATM fees. It is pointed out that thorough investigation, management and supervision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other authorities are urgently needed.

 

In the case of ATMs (cash withdrawals), in the case of other banks, the one-time cash withdrawal limit is 700,000 won, and a fee of 1,000 won is charged.

 

However, most ATMs installed at domestic golf courses have set a one-time cash withdrawal limit of 300,000 won at other banks. If you want to find 700,000 won in the market, you can pay a fee of 1,000 won. However, you have to pay a fee of 3,000 won at the golf course. The golf course ATM fee rip-off index is three times higher.

 

Woori Bank and Kookmin Bank ATMs (cash withdrawals machines) installed at Lakeside CC have a one-time withdrawal limit of 300,000 won for other banks.

 

In fact, in the case of Lakeside CC in Cheoin-gu, Yongin, two ATMs of Woori Bank and Kookmin Bank are installed in the lobby. Both banks have a one-time cash withdrawal limit of 300,000 won.

 

Cho Byung-sun, a weekend golfer, said, "The golf course is a rip-off even for ATM fees," adding, "We have to use it, but it's too much." A rip-off hotbed," he said with a strong complaint.

 

Yes, if the usual fee is expensive, you can find an ATM at a nearby bank instead of a convenience store terminal. However, in the case of golf courses such as Lakeside CC, there is no choice.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tyranny that abused the inevitable situation.

 

In this regard, Lakeside Lee Nam-sun said, "We only provided a place (Lakeside CC) for the convenience of customers," and added, "There is no revenue generated related to ATMs." Therefore,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golf course," he said.

 

However, if Lakeside Golf Course provided an ATM place only for the convenience of users, it seems difficult to avoid criticism that it should have put the brakes on unfair rip-off fees earlier.

 

Then, who takes the rip-off fee for golf course ATMs aimed at users' pockets?

 

 

At the top of Woori Bank's ATM at Lakeside Golf Course, it is stated that "this device is an automated device operated by Woori Bank's partnership in Nautilus Hyosung."

 

Reporters confirmed to Hyosung TNS that they operate an ATM of Woori Bank in Lakeside.

 

Park Sung-jae, deputy director of the Hyosung Communications Office's new media team, had two phone interviews with reporters on the 18th and 19th.

 

First, on the 18th, Deputy General Manager Park said, "Lakeside CC Woori Bank's ATM was delivered by Hyosung," adding, "We just repair and maintain the machine."

 

In addition, Deputy General Manager Park said, "Hyosung has nothing to do with the fees of Lakeside CC and Woori Bank ATM." "It's entirely up to the bank," he clearly drew the line. In other words, it only supplied and installed ATMs and maintained the maintenance of ATMs. In addition, the bank took all the fees.

 

The reporters confirmed the fact again. Then on the 19th, the second interview was different.

 

In the second phone interview, Deputy General Manager Park said, "It is right for Hyosung to deliver and maintain and maintain ATM fees, and we have all of them," adding, "We are not sure if Hyosung will take all of these fees as profits or if there is a separate fee to the bank again."

 

According to Deputy Director Park's explanation, it was the tyranny of Hyosung, which exploited the specificity of the golf course.

 

Hyosung was not only supplying ATM devices, but also acting as an operator as a VAN operator for Hyosung devices installed on Lakeside (a company that contracts with credit card companies and banks to broker terminal installation, credit card, bank card inquiry, and approval).

 

The reporters also confirmed the fact to Woori Bank.

 

Jang Man-sik, deputy director of Woori Bank's press and public relations team, said, "The ATM in Lakeside Golf Course is a brand-name ATM owned by VAN Co., Ltd. We operate separately for the convenience of Woori Bank customers, and other banks' cash withdrawal limits are in accordance with VAN's internal policy."

 

Asked about the distribution of fees to reporters, Deputy Director Jang said, "We are deploying some affiliated ATMs because we cannot install them at all facilities or golf courses across the country," adding, "There is no separate relationship between A and B, and it is difficult to disclose the fees."

 

Even while talking like this, the pockets of users are being robbed with rip-off fees.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