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초 국비100% 문화시설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

2021년 개관목표 부지면적 19,418㎡, 연면적 15,650㎡,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3:55]

인천 최초 국비100% 문화시설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

2021년 개관목표 부지면적 19,418㎡, 연면적 15,650㎡,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

박상도 기자 | 입력 : 2019/11/27 [13:55]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는 27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행사를 개최한다.
 
인천국제공항과 항만 등 뛰어난 접근성과 송도국제도시의 인프라와 결합하여 2021년 인천송도에 건립될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국내를 넘어선 문자 관련 연구, 교육 및 학술교류의 세계적 거점이 될 전망이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부지면적 19,418㎡, 연면적 15,650㎡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될 계획으로 지하 1층에는 전시실,수장고, 학예실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등을 갖출 예정으로 전체사업비는 유물 구입비등을 포함해 908억이 투입된다.

 

이번 착공식에는 퓨전국악 등 각종 공연, 발파식 기념행사로 시민들과 어우러져 함께하는 다채로운 화합의 장으로 진행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 인천은 역사적으로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로 인쇄된 상정고금예문 간행, 팔만대장경 조판, 외규장각 설치, 그리고 ‘인천인물’ 박두성 선생의 한글점자 ‘훈맹정음’ 창제 등 문자 문화의 역사를 갖고 있는 도시이다”며,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을 통한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도시 인천으로의 도약과 관광산업 부흥의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