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6.9%..지난주와 같은 지지

리얼미터 "부정적 요인, 외교행사 등 상승효과 상쇄시킨 데 따른 것 풀이"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10:14]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6.9%..지난주와 같은 지지

리얼미터 "부정적 요인, 외교행사 등 상승효과 상쇄시킨 데 따른 것 풀이"

황인욱 기자 | 입력 : 2019/11/28 [10:14]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2019년11월4주차 주중집계     © 리얼미터 홈페이지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11월 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46.9%를 기록, 지난주 집계와 동률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28일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 취임 13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 평가'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와 동률인 46.9%를 기록하며 보합세를 나타냈다. 부정평가는 2.0%p 내린 48.8%로 다시 50% 선 아래로 떨어지며,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1.9%p로 좁혀진 것으로 집계됐다.

 

일간으론, 지난 22일 46.9%로 마감한 후, 25일 48.0%로 상승했다가, 26일 46.7%로 내렸으나, 27일 47.2%로 다시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론, 진보층(▲1.0%p, 78.4%→79.4%, 부정평가 17.6%)에서 긍정평가가 80% 선에 근접했고, 보수층(▲1.5%p, 81.8%→83.3%, 긍정평가 14.4%)에선 부정평가가 소폭 상승하며 2주째 80%대 초반이 이어지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보수·진보 진영별 양극화가 지난주보다 다소 더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층(▲5.0%p, 43.2%→48.2%, 부정평가 47.9%)에선 긍·부정 평가가 큰 폭으로 오르고 내리면서 8월 1주차 주간집계(긍정 48.6% vs 부정 44.6%) 이후 약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기타 세부 계층별론, 중도층과 진보층, 50대와 40대, 호남과 대구·경북(TK)에서는 상승한 반면, 보수층, 20대와 60대 이상, 30대, 부산·울산·경남(PK)과 경기·인천, 충청권은 소폭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보합세는 북한의 서해 접경지역 해안포 사격과 발표시점 논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유예 직후 벌어진 합의내용 왜곡 논란, 보수·진보 진영별 양극화 심화로 이어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을 포함한 일련의 부정적 요인들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등 대규모 외교 행사의 상승효과를 상쇄시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한편, 이번 주중 잠정집계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11월 25일(월)부터 27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2,94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 4.6%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bfrogdgc@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