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포스, 외국인 한달여간 113만여주 순매수

[박철성의 특징주] 앤디포스 월드클라스 바이오플랫폼의 만남!

박철성 대기자 | 기사입력 2020/01/09 [13:53]

앤디포스, 외국인 한달여간 113만여주 순매수

[박철성의 특징주] 앤디포스 월드클라스 바이오플랫폼의 만남!

박철성 대기자 | 입력 : 2020/01/09 [13:53]

 

[박철성의 특징주]  

발 빠른 외국인 앤디포스 쓸어 담는 중!

앤디포스 월드클라스 바이오플랫폼의 만남!

키움앤디포스, 바이오 신사업 본격화

한 달 동안 167만주 매수, 평균매수가 4960!

최근 13거래, 113만주 매수...

 

박철성 대기자<브레이크뉴스 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     © 박철성 대기자

외국인이 앤디포스 주식을 걷어 들이고 있다. 시장의 관심이 집중된다. 앤디포스 홈페이지 캡쳐

 

▲     © 박철성 대기자

앤디포스 일봉 그래프엔 바닥시그널이 포착됐다.

 

역시나 발 빠른 외국인이다.

 

외국인이 한 달 여 앤디포스(238090대표 김창호)를 사들이고 있고 바닥 시그널이 포착됐다.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외국인은 앤디포스를 124일부터 지난 8일까지 167만 여주를 순매수했다. 평균매수가격은 4,960원으로 분석됐다.

 

외국인의 앤디포스 순매수는 1218일부터 집중됐다. 지난 8일까지 113만 여주를 사들였다. 평균 매수가격은 4,683원이라는 분석보고다.

 

키움증권은 9일 기업분석보고서를 통해 앤디포스가 2018년과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 가량의 바이오 기업 투자를 감행하며, 바이오 영역으로의 적극적인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앤디포스의 주력사업은 모바일기기용 양면 방수테이프 및 윈도우 필름. 2018년 기준 전체 매출액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주요 고객에는 삼성전자, 애플, 화훼이 등이 있다. 앤디포스는 201812월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Biocon)을 이끄는 서울대 약대 김성훈 교수가 설립한 큐어바이오를 인수해 바이오 사업을 본격화 했다. 큐어바이오는 아시아 최초 ARS 기반 펩타이드 신약을 개발하는 업체다.

 

키움증권 김상표 연구원은 현재 큐어바이오 연구팀에 의해 23가지 ARS효소의 단백질 합성 외 체내반응이 규명되었으며, 23가지 모두 각각 새로운 신약 타겟 물질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발 진행 속도가 가장 앞선 파이프라인은 내년 1분기 전임상을 앞둔 신장암 치료제와 작년 11월부터 올 5월까지 전임상이 진행되는 탈모 치료제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앤디포스는 이스라엘의 바이오텍 네오티엑스(NeoTX)’에 대한 시리즈 C 투자를 완료했다. 회사는 시리즈 C와 올해 상반기 진행될 시리즈 D 투자금을 합하여 최종 3,000만 달러를 납입할 예정이며, 시리즈C에서 앤디포스를 제외한 투자자로는 TAKO 벤처스, 스타 재단(Starr foundation), 블랙스톤(Blackstone)이 있다.

 

NeoTX를 이끄는 연구단은 2006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로저 콘버그(Roger Kornberg) 박사와 블록버스터 항암제 택솔(Taxo)l’의 원개발자인 마르셀 로젠웨이그(Marcel Ronzencweig)이다

 

김 연구원은 NeoTX사에 대해 선택적 T세포 리디렉션(STR)플랫폼을 기반으로 각종 고형암 치료제의 임상 1b/2상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업체라며 작년 10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로 의 라이센스아웃(L/O)을 계획으로 임핀지(Imfinzi)와 병용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아스트라제네카 측에서 임핀지 투여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앤디포스의 이번 투자는 단순투자가 아닌 양사간 면역항암 플랫폼의 R&D 융합을 위한 투자로, 다양한 고형암(固形癌solid cancer)에서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면역항암제 최신 기술의 정점에 있는 양사간 만남의 귀추가 주목되는 시점이라고 기대를 덧붙였다.

pcseong@naver.com

 

공익이 전제된 독자 여러분의 제보는 건강한 대한민국을 선도합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