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 최대한 협력하면 북미대화 촉진될 것”

"북한이 비핵화 실질 조치 취하면 미국도 상응하는 제재 완화해야"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3:39]

문재인 대통령 “남북 최대한 협력하면 북미대화 촉진될 것”

"북한이 비핵화 실질 조치 취하면 미국도 상응하는 제재 완화해야"

정명훈 기자 | 입력 : 2020/01/14 [13:39]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자를 보며 밝게 웃고 있다. 2020.01.1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남북관계에 있어 최대한의 협력 관계를 넓혀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시킬 뿐 아니라, 북한에 대한 제재 일부 면제나 예외조치를 인정하는 것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를 넓힐 수 있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비핵화에 있어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당연히 미국이나 국제 사회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하고 그 속에는 대북 제재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어떤 조치를 취할 때 어떤 정도의 대북 제재를 완화할 수 있을지, 대북 제재의 완화의 조건으로 북한이 어디까지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 말하자면 상응조치를 어떻게 풀어나갈 지가 지금 북미 대화의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론에 대해서는 같은 의견이지만 구체적 조건에 있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대화가 교착 상태에 있는 것"이라며 "미국은 한국과도 긴밀히 협의하면서 끊임없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모색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장면.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장면.      ©청와대

 

문 대통령은 또한 "북미 간에 그렇게 많은 시간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금 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진전되지 못하고 교착 상태에 있는 것은 분명하다. 교착이 오래간다는 것은 결국 상황을 후퇴시킬 수 있어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 최대한 빨리 대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 상황에서 남북협력 강화가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엔 "북한의 메시지를 잘 보더라도 비핵화 대화는 북미 간 문제라는 걸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남북관계의 발전이나 남북협력 위한 대화를 거부하는 메시지는 아직 전혀 없는 상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대북 국제 제재라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 여러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러나 제한된 범위 내에서도 남북 간에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외교는 눈에 보이는 부분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들이 더 많다"며 "남북 관계가 지금 북미 관계 대화의 교착 상태와 맞물리면서 어려움을 겪고는 있지만 대화를 통해서 협력을 늘려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면서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