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지 동생 이민우, 유러피언투어 첫 우승! ‘호주남매’ 낭보…

스티븐 김 기자 | 기사입력 2020/02/09 [20:43]

이민지 동생 이민우, 유러피언투어 첫 우승! ‘호주남매’ 낭보…

스티븐 김 기자 | 입력 : 2020/02/09 [20:43]

<호주 브레이크뉴스=스티븐 김 기자>

 

▲ 유러피언 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주인공은 이민지 동생 이민우였다. GOLF AUSTRALIA LIV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이민지 동생  이민우가  유러피언 투어  빅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호주교포 이민우(21)가 유러피언투어 ISPS 한다 빅오픈(총상금 110만 달러)에서 첫 승을 거뒀다. 이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빅오픈에서도 LPGA 박희영이 우승했다.

 

이민우는 9일 호주 빅토리아주 서틴스 비치 골프 링크스의 비치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라이언 폭스(호주·17언더파 271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호주교포 이민우(21)가 유러피언투어 ISPS 한다 빅오픈(총상금 110만 달러)에서 첫 승을 거뒀다.

 

▲ 이민우가 마지막 퍼팅을 끝내고 우승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모습. GOLF AUSTRALIA LIV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이민우는 9일 호주 빅토리아주 서틴스 비치 골프 링크스의 비치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라이언 폭스(호주·17언더파 271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민우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이민지(24)의 동생이다. 한국인 부모를 둔 이민우와 이민지 남매는 호주 퍼스에서 태어났다.

 

 

2019년 유러피언투어로 데뷔한 이민우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기대를 받아 온 유망주다. 지난해 3월에는 프로 전향 후 출전한 두 번째 대회인 사우디 인터내셔널에서 4위를 한 뒤 ‘유러피언투어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709737&section=sc2&section2=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