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태영호 前북한공사 영입! “서울 지역구 출마”…

윤보미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20:57]

한국당, 태영호 前북한공사 영입! “서울 지역구 출마”…

윤보미 객원기자 | 입력 : 2020/02/10 [20:57]

<호주 브레이크뉴스=서울 윤보미 객원기자>

 

▲ 태영호 전 북한공사가 자유한국당으로 영입됐다. 서울 지역구에 출마할 예정이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대한민국 정치판에 출사표를 던졌다. 4ž.15 총선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출마하게 됐다. 자유한국당 영입이 공식화 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0일 오후 국회에서 공관위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태 전 공사와 의사 출신 송한섭 전 검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온 사람이다. 1000만 이산가족 한과 설움, 북한 동포의 입장에서 대한민국 평화통일의 길을 제시하고 국제 무대에 당당하게 입장을 알릴 수 있는 인물”이라고 태 전 공사를 소개했다.

 

이어 “그동안 탈북민, 망명한 분들이 주로 비례대표를 했는데 태 전 공사처럼 지역구에 출마해서 당당히 심판을 받겠다고 자처한 사람은 처음이 아닌가 한다”며 “그의 용기와 결단은 탈북민과 진정한 통일을 바라는 남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을 주고 유권자와 국민들이 평가하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의 지역구와 관련해선 “내가 공관위원들에게 말씀을 드렸고, 태 전 공사가 역할을 잘 할 수 있는 그런 지역구를 선택하겠다”며 “서울에 배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의 의원 활동에 제약이 있을지에 대해선 “아마 제약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송한섭 전 검사에 대해선 “1980년생 서울대 의대를 나온 의사로 특전사에 군의관으로 복무한 바 있고 사법시험을 쳐서 검사로서 많은 업적과 공헌을 했다”며 “검찰을 권력 하수인 취급하는 데 대해 항의하고 사표를 던졌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송 전 검사의 정치 입문 배경에 대해 “검찰 탄압을 바로잡고 공정과 정의를 세우고 실현하기 위해서, 또 젊은 의사 출신으로서 국민들이 큰 걱정을 갖고 있는 우한폐렴, 미세먼지 등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사태에서 우왕좌왕하는 현 정부 실태를 바로잡고 국민 안전을 확보하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710035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