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왕실 ‘바람 잘 날 없다’•••여왕 외손자까지 이혼

다니엘 강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2:55]

英왕실 ‘바람 잘 날 없다’•••여왕 외손자까지 이혼

다니엘 강 기자 | 입력 : 2020/02/12 [12:55]

<호주 브레이크뉴스=다니엘 강 기자>

 

▲ 영구 엘리자베스 여왕의 첫 외손자인 피터 필립스가 이혼 선언을 했다. 이러지는 영국 왕실의 폭탄 선언으로 왕실 체면이 구겨지고있다. CTV NEWS YOUTUBE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영국 왕실의 체면에 균열이 가고 있다. 여왕의  첫 외손자까지 이혼 선언을 했다.

 

새해 벽두 해리 왕손과 부인 메건 마클의 갑작스러운 독립 선언으로 폭탄을 맞았던 영국 왕실이 이번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첫 외손자인 피터 필립스(42)의 이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여왕의 장녀인 앤 공주가 첫 번째 남편인 마크 필립스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08년 결혼한 피터 필립스와 부인 오텀 필립스(41)는 12년 간의 결혼 생활을 끝내는 데 합의했다. 필립스 부부는 성명을 통해 "우리 부부는 헤어지기로 합의했다"며 "두 명의 자녀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피터 필립스는 처음으로 이혼한 여왕의 손자녀가 됐다.

 

이들은 "몇 달간 대화를 나눴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슬프지만 원만하게 헤어지기로 했다"며 "이미 지난해 여왕과 왕실가족들에 이혼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서배나(9)와 아일라(7) 등 두 명의 자녀가 있다. 부부는 공동 양육권에 합의했고, 두 자녀를 잘 양육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두겠다고 덧붙였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오텀 필립스가 남편에게 먼저 이혼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오텀 필립스는 이혼 후 모국인 캐나다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피터 필립스는 별다른 왕실 직책이 없다. 앤 공주의 남편이자 그의 아버지인 마크 필립스는 결혼 당시 백작 지위를 거부했고, 자녀들도 예우 경칭을 받지 않는다.

 

news2020@aubreaknews.com

 

 브레이크뉴스 원문 기사 보기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710530&section=sc2&section2=

 

 

  • 도배방지 이미지